광고 창닫기

원전산업 미래 혁신방안은?···2020 원자력연차대회 개최

원자력계 신진부터 원로까지 원자력 기술혁신 방향 논의
유용균·김긍구·이정익·장문희 박사 등 발표와 토론 진행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는 16일부터 이틀간 부산 벡스코(BEXCO)에서 2020 한국 원자력 연차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원자력 연차대회는 원자력 분야에 종사하고 있는 산·학·연이 모여 원자력 기술과 산업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다. 매년 4월 개최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3개월 연기됐다. 

올해 연차대회는 '원전 수출 10년, 새로운 100년을 위한 원자력의 미래'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연차대회 이틀간 원자력 혁신 기술과 중소형 원자로 연구개발 현황 등을 논의하는 시간이 마련될 전망이다.

첫날인 이날 유용균 한국원자력연구원 지능형컴퓨팅연구실 실장과 강재열 한국원자력산업협회 상근부회장, 김효종 한국전력공사 원전계약금융 실장이 원전 산업의 미래를 위한 혁신 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이어 사용후핵연료 관리방안에 대해 조동건 원자력연 방사성폐기물처분연구부장, 구정희 원자력연 핵주기환경연구소장, 정재학 경희대 원자력공학과 교수 등이 중지를 모았다. 

이와 함께 민병주 한국원자력학회장, 김무환 POSTECH(포항공대) 총장, 구스타프 슬라메츠카(Gustav Slamečka) 주한체코대사가 원자력 기술이 나아가야 할 방향에 대해 강연했다. 

연차대회 이튿날인 17일에는 김긍구 원자력연 SMART 수출추진반장, 이태호 원자력연 SMART 개발사업단장, 이정익 KAIST 원자력및양자공학과 교수, 이병진 한국전력기술 원자로설계개발단 신기술사업그룹장, 장문희 한국핵물질관리학회 회장이 중소형 원자로 개발과 원자력 기술혁신 방향을 논의할 예정이다. 

연차대회와 함께 한국원자력산업협회는 18일까지 '2020 부산국제원자력산업전'을 개최한다. 이 전시에는 한국수력원자력, 한전KPS, 한국전력기술, 두산중공업, 한국원자력환경공단, 웨스팅하우스, 오라노 등 120개사가 330개 부스를 열고 새로운 기술과 제품을 선보인다.

2020 한국 원자력 연차대회가 16일부터 이틀간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다. <사진=이미지투데이>2020 한국 원자력 연차대회가 16일부터 이틀간 부산 벡스코(BEXCO)에서 열린다. <사진=이미지투데이>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