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와이바이오-제넥신, 코로나19 치료제 공동개발

ACE2 단백질 차단 항체 15종, 우수한 효능 보여
임상과 비임상 곧 실시 예정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중화할 수 있는 항체를 발굴, 제넥신과 공동연구로 본격 항체개발에 들어간다고 20일 밝혔다.<사진= 와이바이오로직스>와이바이오로직스는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중화할 수 있는 항체를 발굴, 제넥신과 공동연구로 본격 항체개발에 들어간다고 20일 밝혔다.<사진= 와이바이오로직스>

항체신약개발 전문기업 와이바이오로직스가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중화할 수 있는 항체를 발굴, 제넥신과 공동연구로 본격항체 개발에 들어간다.

와이바이오로직스(대표 박영우)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숙주세포 결합을 완전히 차단해 감염 증상을 치료하는 항체치료제를 제넥신(대표 성영철)과 공동개발키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 사는 와이바이오로직스가 발굴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중화항체와 제넥신의 단백질 신약, 백신 임상개발 등 축적된 노하우를 접목해 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하게 된다. 특히 글로벌 팬데믹 상황에서 효과적인 치료 수단을 국내 자체 기술로 신속히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박영우 대표에 의하면 코로나19 바이러스 중화항체가 인체 내 바이러스의 확산을 막는 주요 기작은 바이러스 스파이크 단백질과 인간 세포 표면의 수용체인 안지오텐신전환효소2(ACE2)의 결합을 막는 것이다.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올해 4월부터 항체 발굴에 착수했다. 그 결과 ACE2 단백질 결합을 완전히 차단하는 항체 15종을 발굴했다. 이 항체들은 세포를 이용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중화능 평가에서 약물영향력(EC50) 값이 피코몰(pM) 단위일 정도로 매우 낮은 농도에서도 우수한 효능을 보였다. 

공동개발에 나서는 제넥신은 국내에서 유일하게 예방백신과 치료제를 모두 개발중인 회사다. 코로나19 예방 DNA백신인 'GX-19'는 지난 6월 19일 인체 투여를 시작했다. 현재 9월 말 완료를 목표로 임상 1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또 'GX-I7'은 코로나19 치료제로 미국에서 임상 1상 승인을 받은 상태이며, 국내에서도 임상시험계획서(IND)를 제출한 상태이다.

양사는 조만간 비임상과 임상시험에 착수할 예정이다. 생산은 바이오의약 생산 인프라를 갖춘 바이넥스(대표 이혁종)가 맡는다. 바이넥스는 빠른 진행을 위해 임상시료와 상용품 생산을 맡기로 했다.

박 대표는 "후발주자인만큼 효능이 더욱 뛰어난 항체를 개발후보로 가져가기 위해 일부 항체들에 대한 최적화 연구를 최근 완료했다. 최적화된 항체는 효능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당사의 코로나-19 항체들은 국내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액 검체와 당사가 보유한 Ymax-ABL 인간항체 라이브러리로부터 찾아냈다"고 후보물질 도출 과정을 밝혔다.

이어 박 대표는 "와이바이오로직스는 현재 임상연구 중인 면역항암항체의 개발 노하우를 적극 활용해 코로나19 항체치료제를 신속히 개발하겠다"고 강조했다.

성영철 대표는 "이번에 공동개발하게 될 와이바이오로직스의 코로나19 항체치료제는 감염의 원인인 바이러스를 제거하는 반면, GX-I7은 감염된 환자의 약화된 T 세포 면역기능을 회복 및 강화시킴으로써 병용시 강력한 치료 시너지가 예상된다"면서 "당사는 지속형 항체와 현재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는 코로나19 백신을 신속하게 개발한 경험을 살려, 와이바이오로직스와 신속히 코로나19 대응 수단을 확보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