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안전성연, 코로나 백신·치료제 후보물질 독성시험 지원

과기부 안전성평가연에 40억원 지원
미래 감염병 기술개발 수행기관 선정
안전성평가연구소는 코로나 백신·치료제 후보물질을 대상으로 GLP 독성시험평가를 지원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안전성평가연구소는 코로나 백신·치료제 후보물질을 대상으로 GLP 독성시험평가를 지원한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정부출연연구기관이 국내 바이오기업이 개발하고 있는 코로나 백신과 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한 독성시험 평가를 지원한다. 

안전성평가연구소(소장 송창우)는 코로나 백신·치료제 후보물질을 대상으로 GLP 독성시험평가를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바이오 의료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했고, 그 일환으로 미래감염병 기술개발 수행기관으로 안전성평가연을 선정했다. 이에 따라 40억원이 지원될 예정이다. 

안전성평가연은 임상시험 전 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안전성을 검증하는 GLP 독성연구를 수행할 수 있는 기관이다. GLP(Good Laboratory Practice)란 의약품 승인 신청을 받기 위해 동물을 사용해 약리 작용을 연구하는 단계에서의 실험에 관한 기준이다. 안전성평가연은 신종바이러스(CEVI)융합연구단 참여기관으로 코로나 백신·치료제 후보물질에 대한 독성연구도 진행 중이다. 

송창우 안전성평가연 소장은 "이번 독성연구 지원 사업으로 코로나 백신·치료제 개발이라는 문제 해결에 실마리를 풀 수 있을 것"이라면서 "국내 산·학·연이 보유한 후보물질에 대해 안전하고 신속하게 독성 연구를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지원 사업의 자세한 내용은 안전성평가연구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청 기간은 27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