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와이바이오, 코로나19 항체의약품 개발 정부과제 선정

22년까지 36억5000만원 지원, 임상 1상 IND 승인 목표
항체신약개발 전문기업 와이바이오로직스(대표 박영우)는 31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서 지원하는 '2020년 4차 바이오·의료기술 개발사업(미래감염병기술개발)' 과제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과제 목표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 치료용 항체의약품 임상후보 개발'로 22년까지 최대 36억5000만원의 정부출연금 지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과제는 와이바이오로직스가 주관하고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과 연세대학교가 참여한다.

이번 과제를 통해 와이바이오로직스는 개발후보 항체의 바이러스 중화능에 대한 동물모델에서의 유효성 평가, 비임상 독성시험과 임상시료를 확보함으로써 최종적으로 임상1상 IND 승인을 목표로 한다.

박영우 대표는 "외부 기관에서 평가한 결과 우리가 개발한 코로나항체 치료제 개발후보물질은 바이러스 감염 차단 능력이 탁월한 것으로 밝혀졌다"면서 "이러한 데이터가 선정 결과에 긍정적으로 반영된 것 같다. 빠른 시간내에 치료제 개발을 완료해서 건강한 일상을 회복하는데 도움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한편 와이바이오로직스는 이번 항체 치료제의 신속한 개발을 위해 임상 1~3상 대량생산 등 신약개발 전주기의 경험을 가진 제넥신과 최근 공동 연구개발과 라이선스 계약을 맺은 바 있다. 독점적 통산실시권 허여를 통해 임상과 사업화는 제넥신이 주도하는 등 상용화를 위해 역량을 모으고 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