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바이오니아, 콜롬비아에 56억원 진단장비·키트 수출

60개국에 수출, 높은 수요에 제 2공장 가동 속도
바이오니아는 콜롬비아에 56억원 규모 진단장비와 키트를 추가 공급키로 했다.<사진= 바이오니아> 바이오니아는 콜롬비아에 56억원 규모 진단장비와 키트를 추가 공급키로 했다.<사진= 바이오니아>

대덕바이오 벤처 바이오니아가 콜롬비아에 코로나19 진단장비와 키트를 2분기 20억원에 이어 56억원 규모로 추가 공급키로 확정했다.

바이오니아(대표 박한오)는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검사에 필요한 56억원 규모의 분자진단장비와 키트(진단장비 6억원, 핵산추출시약과 키트 50억원)를 콜롬비아에 공급한다고 4일 밝혔다.

콜롬비아는 코로나19 검사 결과의 높은 신뢰도를 위해 real-time PCR을 이용한 분자진단 검사를 하고 있다. 콜롬비아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31만명으로 사망률도 3.4%에 이른다. 이에 따라 바이오니아는 신속한 진단검사 수행을 위해 7월에 1차 물량 공급을 완료했고 2차 물량도 조속히 공급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바이오니아 관계자에 의하면 이 회사의 분자진단장비 ExiStation™ 시리즈는 핵산추출장비와 real-time PCR장비로 구성된 자동화 시스템이다. 사용자 편리성과 품질∙서비스에 만족한 국가들의 장비 재구매율이 높아 7월에만 100대 이상 공급했다. 장비에 사용되는 핵산추출시약과 진단키트의 구매도 동반 상승 중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의 장기화를 예상하고 있다. 코로나19에 효과적인 치료제와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상태에서 신규 확진자 수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상황이다.

바이오니아 관계자는 "2차 팬데믹을 대비한 국가들로부터 진단장비와 핵산추출시약, 진단키트 공급 요청이 이어지고 있어 제2공장 가동을 서두르고 있다"면서 "바이오니아 진단장비는 코로나19외에도 40여종의 진단키트를 적용할 수 있어서 지속적인 매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바이오니아는 세계 60개국 이상에 코로나19 진단장비와 키트를 공급했다. 아시아에서 유일하게 진단키트의 CE-IVD, List A를 획득했다. 이런 기술력을 바탕으로 인플루엔자, 에이즈, B∙C형 간염, 성병, 결핵 등 40여 종의 다양한 질병 진단키트를 개발해 공급하고 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