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코로나19 항체진단기기 개발 기업에 항원·항체 공급

생명연, 감염병 항원 45종과 26종의 항체 단백질 공급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각국의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출연연구기관에서 개발한 항원과 항체를 기업에 제공, 진단기기 개발을 지원한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은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단장 신용범)에서 면역진단기기 개발 기업 지원을 위해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유발 바이러스 핵단백질 항원 4종을 포함해 감염병 항원 45종과 26종의 항체 단백질을 공급한다고 4일 밝혔다.

연구단은 2013년 출발해 그동안 독감 바이러스, 지카바이러스와 같은 모기 매개 질환 등 다양한 감염병 진단에 필요한 원천기술을 개발, 현재까지 45종의 진단항원과 26종의 항체를 보유 중이다. 또 이번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해 유발 바이러스 진단항원 4종을 유전자 재조합 기술로 확보했다. 연구단은 이를 미국 FDA 긴급사용승인을 신청한 2개 기업을 포함해 14개 기업에 공급하고 있다.

이번 항원과 항체 공급 내용은 코로나19 대응 연구개발지원 협의체 사무국과 생명연 홈페이지를 통해 공지될 예정이다.

생명연은 국내 기업의 항체 진단 기술 신뢰성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구성한 감염병의료기기협의체(생명연, 헬스가드연구단, 한국원자력의학원, 중앙대학교병원 등 참여)의 기술지원 플랫폼에 참여 중이다. 이를 통해 우수항원 제공과 시제품 임상 성능 테스트 등 기업 수요에 대응하고 있다. 또 환자의 혈액 샘플을 기반으로 임상 성능 테스트를 지원하고 있다.

신용범 단장은 "연구단에서는 이번 코로나19 유발 바이러스 항원과 더불어 호흡기와 모기 매개 감염을 일으키는 다양한 병원체에 대한 항원과 항체를 개발, 확보하고 있다"면서 "이번 공급이 감염병 면역진단기기 개발의 K-방역과 진단기업 역량 강화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