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명량해전 수중문화재, 3D로 영상화 해 찾는다

지질자원연 포항실증센터, 국립해양문화재연과 공동 탐사
EOS3D시스템 활용해 잠수조사 어려운 곳 문화재 발굴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포항실증센터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해저 문화재 발굴을 위해  공동연구키로 했다.<사진=한국지질자원연구원>한국지질자원연구원 포항실증센터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해저 문화재 발굴을 위해 공동연구키로 했다.<사진=한국지질자원연구원>

조류가 강하고 수심이 깊어 잠수조사가 어려운 곳에 첨단 해양 탐사장비를 도입, 영상화해 찾는다.

한국지질자원연구원(원장 김복철) 포항지질자원실증연구센터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3차원 탄성파 탐사시스템을 도입해 12일부터 진도 명량대첩로 해역에서 수중문화재 공동탐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진도 명량대첩로는 명량해전이 일어났던 울돌목에서 남동쪽으로 약 4km 떨어져 있다. 특히 관련 유물을 포함한 역사의 흔적이 확인된 곳으로 탐사적 가치가 큰 것으로 알려진다. 이 지역은 2012년부터 현재까지 7차례에 걸친 조사를 통해 다량의 도자기와 전쟁유물이 발굴된 바 있다.

그러나 수중문화재는 대부분 진흙이나 모래 속에 묻혀있고 특성상 조류가 강하고 수심이 깊은 곳에 있어 잠수조사에 한계가 있다. 최근에는 첨단 해양탐사장비들이 수중문화재 발굴에 활용되고 있다. 하지만 대부분 해양 지질학적 구조나 광상을 찾기 위한 용도로 개발돼 큰 효과를 거두지 못했다.

이번 탐사에 활용되는 연근해 3차원 탄성파 탐사시스템(EOS3D: Engineering Ocean Seismic 3D)은 저수심 해역의 3차원 해저지질구조와 얕은 지역의 매몰체를 고해상도로 영상화할 수 있다. 소형 선박을 이용해 중대형 탐사선박의 연안접근성과 효율성을 보완했으며 지질자원연 연구진이 주도해 개발했다.

EOS3D시스템은 EOS-Wing과 EOS-Streamer로 구성된다. 이번 탐사에 쓰이는 EOS-Wing은 주로 수심 5m~30m에서 운용된다. 해저전력케이블, 연안 모니터링과 같이 해저면 구조와 매몰 이상체를 3차원으로 분석한다. 지난 4월 서남해 해상풍력 개발단지의 해저 매설케이블(외부망)에 대한 3차원 영상화 실증탐사를 수행해 효과를 검증받았다.

양 기관은 2017년 수중문화재 조사와 해양탐사장비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매년 수중문화재 탐사기술 고도화 연구를 함께 추진하고 있다. 공동연구는 2027년까지 계속된다. 연구팀은 앞으로 EOS3D시스템을 통해 해저유물의 크기와 상태·종류 등을 3차원으로 탐사해 수중문화재 조사와 보호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복철 원장은 "이번 공동탐사는 우리 문화유산 보존에 과학기술이 효과적으로 적시에 활용된 우수사례"라면서 "앞으로 소중한 우리 문화재 발굴과 보존을 위한 연구기술 저변 확대를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중대형선박 탐사와 소형선박을 이용해 광역, 심해 탐사를 하고 소형선박을 이용해 연근해 등의 탐사를 실시한다.<사진= 한국지질자원연구원>중대형선박 탐사와 소형선박을 이용해 광역, 심해 탐사를 하고 소형선박을 이용해 연근해 등의 탐사를 실시한다.<사진=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