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수작업 '전차선로 세척'···자동시스템으로 해결

철도연, 대전도시철도서 현장 적용성 검증
작업속도 높이고 비용은 절반
철도연이 애자와 강체전차선 상부 세척 자동시스템을 개발했다. 사진은 대전도시철도 지하 구간에서 시험 중인 '강체 전차선로 자동세척시스템'.<사진=철도연 제공>철도연이 애자와 강체전차선 상부 세척 자동시스템을 개발했다. 사진은 대전도시철도 지하 구간에서 시험 중인 '강체 전차선로 자동세척시스템'.<사진=철도연 제공>

사람이 직접 닦아야했던 전차선로 세척을 자동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개발됐다.
 
한국철도기술연구원(원장 나희승)은 도시철도 지하 구간 전차선로의 애자와 강체 전차선 상부를 세척하는 자동세척시스템을 개발해 대전도시철도에서 현장 적용성을 검증했다고 11일 밝혔다.
 
애자는 철도에 전기를 공급하는 전차선의 주요장치다. 이물질이 부착되면 절연상태가 나빠져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위해 수시로 청소해야한다. 현재는 사람이 직접 전차선 가까이 가서 헝겊이나 세척소로 닦거나 수압을 분사해 이물질을 제거하고 있다.
 
철도연은 수작업에 의존했던 강체 전차선로 주요 부분의 세척을 자동화 시스템을 개발했다. 애자와 강체 전차선로 상부를 일정한 거리에서 고압의 물을 분사해 세척하는 것으로 수작업으로는 1일 1km 정도 진행하지만, 자동세척시스템으로는 1일 5km 이상 세척할 수 있다.
 
강체 전차선로의 애자만 청소할 수 있었던 수작업과 달리 자동시스템은 강체 전차선 지지대 상부의 오염물질도 한 번에 효율적으로 제거할 수 있다. 또 편마모를 방지하기 위해 궤도중심선에서 좌우로 약 200mm 정도씩 지그재그로 설치하는 전차선의 변이를 자동 감지해 세척한다.
 
작업비용도 절반 이하로 줄였다. 철도연에 따르면 전국 도시철도 영업거리 540km 구간의 평균 세척비용은 약 230만원/km 정도 소요된다. 이 시스템을 적용하면 약 100만원/km로 가능하다. 현재 도시철도 운영기관의 대부분이 2~3년 주기로 애자 세척을 진행하고 있다.
 
박철민 철도연 선임연구원은 "강체 전차선로 자동세척시스템은 터널 상부에서부터 바닥까지 터널 전체를 씻어내는 지하 구간 통합 세척시스템으로 기술 보완 및 상용화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 기술은 철도연 주관으로 대전도시철도공사와 명성RNP가 함께 개발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