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아비간' 임상시험 9월 완료한다···검증 후 승인

일본경제신문, 후지필름 '아비간' 제조판매 승인 신청 예정
일본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 '아비간' 임상시험이 9월에 완료될 전망이라고 일본경제신문이 12일 보도했다. 개발을 담당하는 후지필름홀딩스는 임상시험 완료 후 데이터 분석에서 효과가 확인되면 치료제로 제조판매 승인을 신청할 방침이다.
 
아비간은 애초 6월 임상 완료를 목표로 했지만 임상시험 참가자가 모이지 않아 계획이 늦어졌다. 최근 일본 내 감염자 확산으로 임상시험참가자가 늘면서 150명의 임상참가자를 예정하고 있다.
 
아베 총리는 "5월 중 승인 목표"라 발언하며 아비간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다만 후지타 의과대학의 임상연구에서 아비간 효과는 명확하게 확인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추가 연구가 진행 중이다.
 
한편, 아비간은 일본 외에도 중국, 인도, 러시아에서 코로나 치료제로 승인됐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