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ETRI·서울대 '미래 AI 반도체' 준비한다

CMOS 기술고도화 추진
강성원 ICT창의연구소장·이종호 반도체공동연구소장 "연구개발 탄력 기대"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와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가 협약을 맺었다. <사진=ETRI 제공>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와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가 협약을 맺었다. <사진=ETRI 제공>

차세대 먹거리로 부상하고 있는 인공지능(AI) 반도체 분야 기술 공유와 개발 협력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김명준)는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와 손잡고 기술 공유와 협력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차세대 AI 반도체 관련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관련 기술의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도움 될 전망이다.

두 기관은 반도체 관련 시설과 장비를 최대한 공동으로 활용해 시너지를 낸다는 계획이다. 상대 기관이 보유하지 못한 장비 활용을 적극 지원해 연구 활동도 활발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긴급한 문제 발생 시에는 상대 기관 시설과 장비를 사용하도록 협의했다. 이로써 연구개발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를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ETRI와 서울대는 차세대 반도체용 상보성 금속 산화막 반도체(CMOS) 영역에서 협력을 추진한다. CMOS는 소비전력이 매우 적은 장점을 가지고 있다. 휴대형 전자제품이나 소형 컴퓨터 활용에 용이하다.

강성원 ETRI ICT창의연구소장은 "서울대와 공동으로 협렵하게 됨에 따라 미래 AI 반도체 전용 소자 관련 연구개발이 가능하게 되었다"라며 "ETRI에 필요한 국가 대형 연구시설 공동 활용에 따라 연구개발 탄력이 붙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ETRI는 이미 세계 최고 성능 저전력 AI 반도체 알데바란(AB9) 개발에 성공한 바 있다. 지난 4월 15W 전력만으로 초당 40조 회 연산 능력(40TF)이 가능한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 협력을 통해 "그동안 쌓아온 기술력을 고도화해 페타플롭스급 AI 프로세서를 개발하겠다"라며 "AI 시대에 맞는 초성능 컴퓨팅 시스템 플랫폼 개발을 추진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이종호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장도 "협력을 통해 새로운 인공지능 반도체 개발에 기관 간 협력으로 큰 도움이 될 것이다"고 의견을 덧붙였다.

한편 8월 31일 ETRI ICT 창의연구소와 서울대 반도체공동연구소는 이와 같은 내용 협력을 맺고 본격 연구에 돌입했다.
정원기 인턴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