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NASA "올해안에 태양극점 바뀌는 현상 발생"

홈페이지 통해 '태양 극점변화 임박' 소식 전해
11년주기 활동 양극 비동기화 특징…기후변화·위성에 영향

미 항공우주국이 5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태양 극점 변화' 동영상 캡처 화면. 태양 양극점이 변환되면서 자기장이 태양 적도를 중심으로 분출되는 모습이다.
올해 안에 태양의 양 극점이 바뀌는 현상이 발생할 전망이다.

미 항공우주국(NASA)은 지난 5일 '조만간 태양 극점 변화(The Sun's Magnetic Field is About to Flip)' 소식을 해설 동영상과 함께 홈페이지에 올렸다. 태양의 극점 변화는 자기장의 변화에 따른 것으로 약 11년 주기로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드 훽시마(Todd Hoeksema) 스탠포드대 교수는 "3∼4개월 사이에 태양 극성 변화가 완전히 이뤄질 것 같다"고 전망했다.

태양의 자기장은 명왕성 넘어까지 영향을 끼친다. 때문에 태양의 극성 교체로 인해 발생하는 파동은 천체 자기장에 영향을 줘 기후변화 등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특히 지구 위를 돌고 있는 위성과 우주선, 우주비행사 등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특히 이번의 경우 이례적으로 양극이 시차를 두고 극전환이 발생돼 화제다. 지난해 태양의 북극점의 극전환이 발생해 과학자들은 조만간 다른 한 쪽 극점이 변화를 일찌감치 예견해 왔다.

조나단 커튼(마샬우주비행센터)은 지난해 "태양의 남극과 북국의 균형이 무너졌다. 북극이 이미 극전환을 마쳤다"면서 "어떻게 이런 일이 일어나는 지에 대해서는 이해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미 항공우주국이 5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태양 극점 변화' 동영상 캡처 화면. 태양 자기장 변화를 측정한 기록들.
과학자들은 주기적으로 발생하는 이 현상을 기록하고 있으면서도,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을 밝혀내지는 못하고 있다. 스탠포드 윌콕스 태양관측소의 경우 1976년부터 태양 양극의 자기력을 추적해 자력을 기록해오고 있으며, 지금까지 세 차례의 태양 극점 변화를 기록했다.

태양물리학자 필 셰러(Phil Scherrer) 스탠포드대 교수는 "태양의 극 자기장이 약해져서 '0'이 됐다가, 다시 에너지를 얻으면서 반대 극성을 갖게 된다. 이것은 태양의 정상적인 주기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태양의 극성이 변화하는 동안 태양 자기장은 야구공 실밥 모양 처럼 적도를 중심으로 극도로 일렁거리며 높은 에너지를 함유한 미세입자(cosminc ray)를 방출한다. 이 입자들은 초신성 폭발이나 은하계의 다른 폭발 등에 의해 광속에 가까운 속도로 날아간다.

셰러 교수는 "태양 북극의 극전환은 이미 완료됐다는 신호가 잡힌다. 남극이 그 속도를 따라잡으려 할 것"이라며 "여하튼 태양의 극전환은 조만간 일어날 것이며, 태양활동 극대화 시기의 두번째 과정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 항공우주국이 5일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태양 극점 변화' 동영상 캡처 화면. 태양 극점 변화로 인해 발생한 파동이 우주로 퍼져 가는 모습.

 
최동진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