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소기업 창업 성공 위한 책임기관 탄생

7일 한국과학기술지주 개소…연구소기업 육성 위한 본격활동 기대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과 MOU도 체결

연구소기업의 창업 성공률을 높이기 위한 책임 기관이 문을 연다.

미래창조과학부(장관 최문기) 산하 17개 정부출연연구기관이 공동으로 설립한 기술사업화 전문회사인 한국과학기술지주(대표 조남훈·이하 지주회사)가 7일 대덕테크비즈센터에서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으로 자회사 설립을 추진한다.

지주회사는 출연연이 주체가 되는 기존 기술이전 중심의 사업화 방식에서 벗어나 출연연의 우수기술을 이용한 창업을 촉진시킬 계획이다. 또 성장단계별로 다양한 인큐베이션 서비스를 전략적으로 제공해 설립된 자회사가 성공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있다.

지주회사가 자회사에 제공하는 인큐베이션 서비스에는 법인 설립 및 사업화 자금 등 성장 단계별 소요자금과 경영, 재무, 기술전문 인력지원 및 경영 전반에 걸친 컨설팅 등이 포함돼 신설 자회사가 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는 확률을 획기적으로 높인다는 계획이다. 

지주회사의 자회사는 연구소기업 및 조인트 벤처(Joint Venture) 창업, 자회사 편입 등 다양한 방법으로 설립할 예정이다.

또 지주회사는 개소식과 함께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이사장 김차동)과 기술사업화 촉진 및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술사업화를 위한 두 기관의 협력을 공식화 할 예정이다.

MOU체결에 따라 두 기관은 ▲연구소기업 설립 활성화 ▲연구소기업 성장을 위한 상호 지원 ▲출연연 공공기술 이전 활성화를 위한 투자 ▲양 기관이 보유한 기술사업화 네트워크 활용 등에서 상호 협력키로 했다.

지주회사는 특구내 연구소기업 및 기술창업 자회사에 대한 투자를 통해 공공기술의 창업 활성화를 지원하고, 특구재단은 기업설립 전·후에 대한 맞춤형 사업지원으로 기업성장을 지원할 예정이다.

미래부는 앞으로도 지주회사 자회사의 성공가능성을 높이기 위하여 출연연 기술이전조직(TLO)간 협력을 통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고, 벤처기업협회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이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조남훈 대표는 "출연연의 연구성과 중에서 시장에서 요구하는 우수기술을 발굴해 수요기업 및 도전적인 창업자와 연계하는 역할을 통해 연구 성과의 경제적·사회적 가치창출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해곤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