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ETRI 오길록원장 "살맛나는 연구원 만들 것"

2일 ETRI 원장 취임식...홍선기시장 등 5백여명 참석 성황
한국 정보통신계의 거함 전자통신연구원의 새로운 함장이 된 오길록 원장은 "과학자들이 연구에만 몰두할수 있는 살맛나는 연구원을 만들어 e-KOREA 건설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2일 11시 전자통신연구원 대강당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오 원장은 "지난 3년간 1천1백여명이 떠나고 9백명이 새로 들어오는 급격한 변화를 맞아 연구원의 위상이 흔들리고 있다"며 "하지만 이제는 우수한 연구 인력이 더 이상 연구원을 이탈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선언했다.

그는 또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연구원,최고 인재가 활동할수 있는 연구분위기 조성,생산성 극대화 등 3대 비전을 제시하고,구체적 정책으로 e-KOREA 건설위한 대규모 국책사업 발굴,국부창출 극대화할 R&D개발,연구결과로 평가/보상받는 ETRI-MANSHIP의 도입 등을 밝혔다.

오원장은 "대화의 눈높이를 연구원 수준에 맞춰 의견이 투명하고 진솔하게 전달되는 벽이 없는 연구 풍토를 만들겠다"며 "정보통신대학교대학원과도 유기적인 관계를 맺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신임 원장은 이어 "국가의 정보통신 기술경쟁력을 강화하고 경제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선택과 집중에 의한 연구개발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며 "이를 위해 직할 연구소장들에게 많은 권한을 위임함으로써 자율.책임경영체제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박규태 산업기술연구회 이사장은 축사를 통해 "훌룡한 ETRI를 만들겠다는 말은 아무나 할수 있으나 누구나 할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모든 구성원들이 똘똘뭉쳐 세계적인 연구원으로 도약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취임식에는 홍선기 대전시장, 최순달 전 체신부장관, 경상현 초대 정보통신부장관, 황해웅 기계연구원장,김충섭 화학연구원장,김정덕 과학재단사무총장,조영화 KISTI원장 등 정보통신 관련 전/현직 기관장들과 소속 연구원 500여명이 참석했다.

오 신임원장은 이에앞서 지난 31일 inews24와 가진 인터뷰에서 "ETRI출신 벤처기업인이나 교수들이 연구소로 복귀하겠다는 뜻을 갖고 있다면 기꺼이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오 신임원장의 이같은 발언은 ETRI출신 벤처기업 관계자들이 최근들어 사업추진의 어려움과 ETRI에 대한 향수로 복귀의사를 타진하고 있는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앞으로 귀추가 주목된다.

그는 또 그동안 지방자치단체인 대전시와의 관계가 소원했었는데 상호협력해서 대덕밸리가 활성화되고 발전될 수 있도록 공동보조를 취하겠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오 신임원장과의 일문일답.

- 취임소감은 △ETRI를 세계 최고연구기관으로 우뚝 세워야 한다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과거 업적에 안주하지 않고 자기개발과 기술혁신에 의해 정부와 국민의 기대에 부응하는 연구기관이 되도록 하겠다. 원장으로서 연구원들 위에서 군림하지 않고 눈높이를 맞추겠다. 연구원들과같이 고민하는 생활을 실천하겠다. 예전에 밤새워 연구할때 윗분들이 찾아와 격려해줬던 분위기를 아직도 잊지 못한다.

- 재임기간동안 역점사항은 △우선 세계최고 수준의 연구결과물을 창출할 수 있도록 하겠다. 그리고 최고인재들이 근무할 수 있는 연구환경을 조성하고 연구결과물이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 이를위해 연구개발, 인력, 연구환경부문에서 경영혁신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

- ETRI 운영방침은 △무엇보다 인력 최우선정책을 펴겠다. 우수한 인력들이 이탈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겠다. 인재가 최고의 자산이다라는 모토로 우수인력을 확보하고 육성하기 위해 철저한 제도혁신과 과감한 예산투자를 하겠다. 또한 직할 연구소장들에게 권한을 많이 위임하는 자율책임경영체제를 구축하겠다. 확실한 책임과 보상이 뒤따르도록 경영관리 체계를 정비하겠다.

- 연구개발의 초점은 선택과 집중에 의한 연구개발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겠다. 정부가 추진하는 e-KOREA 건설을 위한 전략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대형 국책사업을 발굴하여 추진할 계획이다. 연구원의 핵심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부서별 기능 및 역할을 지속적으로 조정해 나가겠다.

- 유관기관과의 협력관계는 정보통신대학원대학교(ICU)와 체결한 협력협정서의 기본정신을 되살려 협력연구와 인력교류를 강화하겠다. 연구원들이 ICU에서 전문분야를 공부하고 강의도 할 수 있도록 하겠다. 또 ICU 학생들이 자유롭게 연구원에 와서 연구하도록 돕겠다.

<대덕넷 구남평 기자>flint70@hellodd.com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