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생각의 '노예'에서 생각의 '주인'이 되는 법? 

백북스·화학연·대덕넷, 오는 27일 최진석 교수 초청···디딤돌플라자 4층 강당서
동양철학 전문가 최진석 서강대 철학과 교수가 '탁월한 사유의 시선' 책을 들고 과학동네를 찾는다. 

학습독서공동체 '백북스'는 한국화학연구원, 대덕넷과 공동 주관으로 오는 27일 디딤돌플라자 4층 강당 오후 7시에 제352회 백북스 정기모임을 진행한다. 

이날 초청 강사로 나오는 최 교수는 생각의 노예에서 생각의 주인이 되는 법을 전할 예정이다. 최 교수는 "왜 우리는 철학을 해야 하는가? 철학이 나의 삶과 어떤 연관이 있는가? 철학이 지금 이 시대를 극복할 해답을 줄 수 있는가?"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해법도 함께 제시할 예정이다.  

그는 "지금까지의 철학은 철학자들이 남긴 내용을 숙지하거나 그들을 따라 살아보는 차원에 머물러 있었다. 누군가가 한 생각의 결과를 '배우는' 철학이었다"며 "그러나 철학은 이론화된 진리를 무조건 믿는 것이 아니라 진정한 의미의 철학이란 스스로 삶에 관해 직접 '생각하는' 것"이라 말했다. 

이번 강연에서 함께 할 도서는 '탁월한 사유의 시선'으로 2015년 건명원에서 진행한 다섯 차례의 철학 강의를 묶은 책이다. 건명원의 초대 원장인 최 교수는 개인과 사회를 날카롭게 관찰해온 사유의 결정체를 책에 담아냈다. 

그는 나라를 이끌어 갈 개인을 각성시키고 함께 시대적 사명을 감당하기 위해 혁명가이자 문명의 깃발로서의 역할을 자처하며 인문적, 지성적, 문화적, 예술적 차원으로 선진화를 철학을 통해 제시할 예정이다. 

최 교수는 베이징대 대학원에서 도가 철학으로 박사 학위를 받은 뒤 1988년 서강대 철학과에서 학생들을 가르쳤으며 한국방송, 교육방송 등에서 강의를 진행했다. 저서는 '인간이 그리는 무늬', '생각하는 힘 노자 인문학', '노자의 목소리로 듣는 도덕경' 등이 있다. 

강연에 대한 문의는 이근완 백북스 간사(010-4538-7435)에 문의하면 된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