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도요타, '하늘나는 자동차' 2020년 실용화

4000만엔 투자 배정···니혼게이자이, 1면에 도요타 자동차 변화 보도
도요타 자동차가 4000만엔을 지원키로 한 카티베이터 팀이 하늘을 나는 자동차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도요타 자동차가 4000만엔을 지원키로 한 카티베이터 팀이 하늘을 나는 자동차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일본 니혼게이자이 신문>

일본 도요타 자동차가 '하늘을 나는 자동차' 실용화를 위해 본격 지원에 나선다.

14일 일본경제신문에 따르면 도요타 자동차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가 차세대 이동수단의 대안으로 부상하는 가운데 사내 젊은 연구원들을 중심으로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조직인 '카티베이터'에 4000만엔(약 4억원)을 지원키로 했다.

카티베이터는 2012년 도요타자동차 비즈니스 대회에 참가한 것을 시작으로 발족됐다. 현재 도요타 자동차 지원인력을 포함해 30여명이 하늘을 나는 자동차 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에는 드론 전문가로 불리는 미와 아키히토 도쿠시마대 기계공학과 교수와 일본 온라인 비디오게임 개발업체인 겅호 온라인엔터테인먼트의 설립자 손태장 씨도 참여하고 있다. 손태장 씨는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의 동생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카티베이터는 오는 2018년 말까지 유인 비행이 가능한 프로펠러 제어와 차량 안정화 작업을 개발할 예정이다. 도쿄 올림픽이 열리는 2020년 실용화한다는 목표다.

도요타 자동차의 이번 지원은 차세대 이동 수단 경쟁에서 선점하겠다는 의지로 해석된다. 카티베이터에 의하면 그동안 개발을 위해 투자사 등에 자금을 지원받으려 했지만 계속 실패했다. 그러던 중 도요타 자동차는 2015년 11월 기술계 벤처에 투자하는 펀드를 설립키로 결정했다. 또 외부 전문가를 리더로 인공지능 연구개발 자회사를 미국에 설립하는 등 외부와의 네트워크에 적극 나서는 추세다.

특히 도요타 자동차는 최근 2018년 3분기 연구개발비를 과거 최고 수준에 이르는 1조5000억엔까지 올리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일본경제신문은 도요타 자동차가 외부와의 관계를 개선하는 등 과거와 같은 기술 전환기를 위해 적극 나서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