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신성철 KAIST 총장 "기술사업화, 미래 대학의 새로운 사명"

4일 대만 '리서치 엑설런스 서밋' 기조연설서···"대학 혁신적 변화와 개혁" 강조 
한 대학의 혁신적인 변화와 개혁을 강조했다. <사진=KAIST 제공>한 대학의 혁신적인 변화와 개혁을 강조했다. <사진=KAIST 제공>

"과학기술의 변화 폭과 속도가 상상을 초월하며 인류사회에 엄청난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대학 교육의 혁신적인 변화가 필요하다."

신성철 KAIST 총장이 지난 4일 대만 타이밍 밀레니엄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대학평가기관인 THE(타임스고등교육) 주관의 '리서치 엑설런스 서밋(Research Excellence Summit)'에서 이같이 밝혔다. 

기조연설자로 나선 신 총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특징짓는 초연결화, 초지능화, 융복합화의 메가트렌드를 설명하며 이를 대비하기 위한 대학 교육·연구·기술사업화 분야에서 혁신적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교육혁신과 관련해 창의력과 협업능력, 의사소통 능력을 겸비한 인재양성의 필요성을 제기하며 "기초과학·공학교육 및 인문사회교육 강화를 통한 전뇌교육이 필요하다"고 지적하고 이를 위해 학부 무학과 교육과정의 도입을 제안했다. 

또 수업방식에 대해서는 팀 기반학습·프로젝트 기반학습 등을 통해 교수강의 중심교육에서 질문, 토론 위주의 학생중심교육으로 패러다임이 전환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신 총장은 이와 함께 4차 산업혁명 시대의 핵심 분야인 인공지능 기반 융·복합 연구의 중요성을 피력하며 KAIST에서 진행 중인 '닥터 M 프로젝트', '휴보 프로젝트', '군집드론 조정 프로젝트' 등을 소개했다. 

신 총장은 "기술사업화가 미래 대학의 새로운 사명이 돼 대학이 R&D 허브 역할을 해야 한다"며 "4차 산업혁명의 성공을 위해서는 대학의 혁신적 변화가 중요하다"고 피력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