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건강칼럼]노화는 '발'에서 시작된다

글: 김정명 튼튼마디한의원 대전점 원장
글: 김정명 튼튼마디한의원 대전점 원장.글: 김정명 튼튼마디한의원 대전점 원장.
"인간은 생각하는 갈대다"는 말은 프랑스 철학자이자 과학자인 파스칼의 '팡세'에 나오는 명언이다.

인간은 자연 가운데에서 가장 나약한 존재이면서도 생각하기 때문에 위대하다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다.
 
여기서 '갈대'라는 단어 대신에 '발'이라는 단어를 넣어보면 어떨까? 즉 "인간은 생각하는 발"인 것이다. 직립 보행하는 인간에게 있어서 발의 중요성은 더 이상 강조할 필요가 없다.
 
현대인들은 잘 걷지 않아 많은 폐해가 생기고 있다. 바꿔 말하면 인간은 잘 걷기만 해도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는 말이 된다.
 
사실 현대인들은 건강을 위해 필사적인 노력을 하고 있다. 건강을 위해 운동을 하고, 식사를 제한하고, 정신적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 여가 생활을 즐기는 등 돈까지 지불해가며 끊임없는 노력을 한다.

하지만 돈 한 푼 들이지 않고도 가장 효과적인 건강유지 방법인 '걷기'를 게을리한다는 것은 참으로 안타까운 일이다.

문명의 발달은 현대인 생활을 매우 편리하게 만들었다. 집 밖으로 나서면 버스, 전철, 지하철, 자동차, 엘리베이터, 에스컬레이터 등 문명의 이기(利器)들이 기다리고 있어 걸을 필요가 없다.
 
하지만 노화는 발에서 시작된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발과 허리가 약해지는 것은 노화 현상의 시작이다. 발과 허리가 약해지면 살짝만 넘어져도 골절상을 입는다.
 
한방에서는 발을 '제2의 심장'이라고 본다. 손에 힘을 주고 꽉 쥐어보자. 세게 더 세게. 그러면 피가 머리 쪽으로 올라오면서 얼굴이 빨갛게 충혈되면서 심장의 고동도 더 빨라짐을 알 수 있을 것이다. 이는 팔의 근육이 수축되어 모세혈관을 압박해 혈압을 올린 탓이다.
 
다리 근육을 움직이면 어떻게 될까? 당연히 같은 현상이 벌어질 것이다. 걸으면 다리에 모여 있던 혈액을 심장 쪽으로 밀어 올려 심장의 부담을 줄여주게 된다.
 
사람의 몸은 아래위로 길게 형성돼 있다. 따라서 아무래도 혈액이 아래쪽에 모이게 마련이다. 머리 쪽에는 다량의 산소를 필요로 하는 뇌가 자리 잡고 있다. 뇌에는 끊임없이 신선한 피를 공급해야 한다.

발이 게으른 사람은 아래쪽에 모여 있는 피를 뇌가 있는 머리 쪽으로 많이 보내줄 수 없기 때문에 뇌에 충분한 피가 공급되지 못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게다가 피를 머리 쪽에 공급해야 하는 심장의 부담은 더욱 커질 수밖에 없다.

뇌에 충분한 피가 공급되지 못하고, 심장의 부담이 늘어나면 현대인은 각종 질병에 노출되게 된다. 이른바 '현대병'이다. 건강을 위해서라면 지금 당장 밖으로 나가 걷기 운동부터 시작해보자.    

<튼튼마디한의원 대전점 김정명 원장>

-대구한의대학교 한의학과 졸업
-대한한의통증제형학회 정회원
-대한한방성장학회 정회원
-척추추나신경의학회 정회원
-울릉 KBS 라디오 한방 진행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