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스톡옵션 비과세 부활···혁신창업 생태계 조성 본격

정부, 2일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 발표
혁신모험펀드 조성, 벤처확인제도 개편 등 시행
정부가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에 나선다. 핵심 정책과제인 혁신성장 추진전략의 일환으로 발표되는 첫 번째 대책이다.

문재인 정부는 2일 김동연 부총리 주재로 확대 경제관계장관회의를 개최하고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방안'을 발표했다. 

이번 조성 방안 발표는 혁신성장의 핵심동력을 혁신창업 활성화에서 찾기 위해 실시됐다.

조성방안에서 3대 추진 방향으로 선정된 ▲우수 인재들이 혁신창업에 도전해 글로벌 기업을 키울 수 있는 혁신창업 친화적 환경 조성 ▲혁신창업기업에 대해 투자하고 투자 결투자하고 투자의 성장과실이 공유될 수 있도록 벤처투자자금의 획기적 증대 도모 ▲'창업→실패→재도전', '투자→회수→재투자'로 원활하게 이어지는 창업·투자 선순환 체계 구축에 대한 정책이 추진된다.

주요 내용으로 스톡옵션에 대한 비과세 특례가 10년만에 부활된다. 또한, 창업초기 벤처기업에 대한 투자 촉진을 위한 엔젤투자 소득공제 확대, 일반 국민이 쉽게 벤처기업에 투자할 수 있도록 공모 창업투자조합 제도를 활성화하는 방안도 마련된다.

정부 관계자는 "정부 주도의 점진적·분절적 정책에서 벗어나 '민간'과 '사람' 중심으로 혁신창업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면서 "우수인력이 창업에 적극 뛰어들고, 벤처투자를 통해 성장하는 '혁신창업 국가' 실현을 위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엔젤투자 소득공제도 확대될 예정이다.<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엔젤투자 소득공제도 확대될 예정이다.<사진=중소벤처기업부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