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AI가 예측한 미래유망 특허제품은? 

KISTI, 기술인텔리전스연구실·윤장혁 교수팀 공동연구···4차 산업혁명 관련 아이템 도출 
센서·휴머노이드·가상현실용 디스플레이···. 

KISTI(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가 자체 개발해 운영 중인 TOD(Technology Opportunity Discovery) 시스템에 인공기능(AI) 기술을 결합해 미래에 비즈니스 가치가 큰 유망특허제품을 예측했다.

TOD 시스템이란 과학계량학·빅데이터 처리기술 등에 기술경영이론을 접목한 지능형 신사업 기회 발굴시스템이다. TOD 시스템을 통해 특허와 상표권에 존재하는 수십만 개 제품 간의 관계분석과 기업별 제품포트폴리오 분석을 자동적으로 수행할 수 있으며 신사업 전략수립에도 활용할 수 있다.

이번 연구는 KISTI 기술인텔리전스연구실과 윤장혁 건국대 산업공학과 교수 연구팀은 공동 연구로 진행됐다. 

연구진은 어떤 속성의 특허가 최장 20년까지 소유권을 유지하는지 등을 인공신경망을 통해 학습했다. 학습된 인공지능 패턴을 최근 특허에 적용해 향후 장기간 소유권이 유지될 가능성이 높은 특허를 판별했다. 

이런 과정을 통해 도출된 미래유망 특허제품은 주로 전기전자, 정보통신, 의료바이오·운송분야에 분포했으며 세부적으로 센서, 휴머노이드, 인체이식성 인터페이스, 가상현실용 디스플레이, 자율주행차 등 4차 산업혁명 관련 아이템도 다수 도출됐다. 

전기전자분야에서는 반도체장비, 반도체 소자, 측정센서, LED, 프린팅소자·디스플레이 등이 미래유망 특허제품으로 확인됐다. 

정보통신분야에서는 무선비콘(Beacon), NFC(Near Field Communication) 안테나 및 통신소자 등 근거리통신소자, 휴먼인터페이스 및 휴머노이드 로봇, 소셜네트워크 시스템 등이 눈에 띈다.

의료바이오분야에서는 생체 측정기기 및 센서, 의료소재, 약물전달 관련 제품들이 다수 예측됐다. 운송 분야에서는 전기자동차, 컴퓨팅장치, 안전장치, 진단장치 등이 포함된다. 항공기 관련 터빈부품도 다수 관찰됐다. 

김재수 KISTI 첨단정보융합본부장은 "KISTI가 개발한 빅데이터 분석 기반의 TOD 시스템과 분석콘텐츠는 기술혁신형 기업의 신사업 아이템 발굴과 신사업 전략수립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