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내년 다부처 R&D, '미래대비'·'사회문제해결' 중심

과기부, 2018년 다부터 연구개발 공동기획사업 추진방향 발표
온라인 수요조사·공청회 등 통해 기획단계부터 의견 수렴
다부처공동기획사업 운영 절차도.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다부처공동기획사업 운영 절차도. <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내년 다부처 연구개발(R&D)은 미래대비와 사회문제해결 중심으로 추진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7일 오후 '2018년 다부처 연구개발' 추진방향 설명회를 갖고 현재 진행 중인 11건의 공동기획연구에 대한 의견을 수렴했다. 

다부처공동기획사업은 R&D 분야의 부처 간 협업과 기술간 융합연구 활성화를 위해 3개 이상의 부처가 공동 기획하는 사업이다. 2013년부터 추진해 현재 총 13개의 공동기획사업을 운영 중이다. 

2018년 다부처 R&D 수요발굴은 내년 2월부터 실시한다. 정부계획과 사회현안을 분석해 선정하는 하향식과 국민·부처 수요를 조사하고 선정하는 상향식(공모)을 병행 추진한다. 

발굴된 수요는 다부처 추진 필요성과 정부지원 타당성을 중점 검토해 지원 대상을 선정하고 사전기획연구(2개월 내외)와 공동기획연구(4개월 내외)를 실시한다. 

기획연구 시에는 과제별로 공청회를 개최해 연구내용을 논의하고 정기적인 이메일 서비스를 통해 진행상황을 공유할 예정이다. 

현재 진행 중인 공동기획연구는 11건으로 미래대비 분야 6건과 사회문제해결 분야 5건이다. 

미래대비 분야는 정밀재활치료, 지능형 측위시스템, 재해 모니터링, 시설원예용 농업로봇, 마이크로바이옴 뱅크, 항생제 내성균 등이다. 사회문제해결 분야는 고령농어업인 소외·우울 환경모니터링, 스마트 도로조명 플랫폼, 청소년 자살예방 관리기술, 실내환경 토탈솔루션, 취약계층 안전 케어 서비스 등이다. 

방연호 성장동력기획과장은 "다부처 R&D가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하기 위해서는 기획단계부터 수요자의 입장을 반영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설명회에서 나온 다양한 의견을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과기부는 이번 설명회를 시작으로 12월까지 11개 과제 별로 공청회를 실시하고, 공동기획연구를 내년 1월까지 완료할 예정이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