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중기 IoT 국제표준 인증, '한 곳'서 검증한다

과기부·정보통신기술협회, 14일 판교서 '글로벌 IoT 시험인증센터' 개소식 가져
최영해 정책관 "센터 설립 계기로 글로벌 IoT 시장 선도해 나갈 것"
중소기업 사물인터넷(IoT) 제품과 서비스 사업 성장에 박차가 가해질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과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회장 박재문)은 14일 판교 기업지원 허브에서 '글로벌 IoT 시험인증센터' 개소식을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이번 시험인증센터는 중소기업 IoT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시험인증과 호환성 검증을 지원하기 위해 신설됐다.

IoT는 연결된 사물 개수가 증가할수록 다양한 정보가 결합돼 더욱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에 국내 통신사와 가전사 등은 수많은 기기들이 안정적으로 연결될 수 있도록 공인 국제표준을 채택하고 있다.

종합적인 IoT 시험과 인증 서비스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가 제공한다. 특히 중소기업 IoT 제품·서비스가 국제표준에 맞는지, 시장에 출시된 주요 IoT 서비스와 호환성이 높은지 등을 검증한 후 컨설팅 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내 IoT 중소기업은 통신사, 가전사 등과 협업이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시험인증센터는 IoT 중소기업의 사업기회 창출과 해외 진출도 적극 지원할 계획이다.

최영해 과기부 인터넷융합정책관은 "IoT는 4차산업혁명 시대의 필수적인 핵심 기반 기술로 주목받고 있다"며 "이번 센터 설립을 계기로 한국이 글로벌 IoT 시장을 선도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종합적인 IoT 시험·인증 서비스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가 제공할 예정이다. <표=과기부 제공>종합적인 IoT 시험·인증 서비스는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가 제공할 예정이다. <표=과기부 제공>
정정은 인턴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