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성평가연, '케모포비아와 안전사회' 주제 포럼

29일 '화학물질 공포증' 해결 위한 '제14회 국민안전기술 포럼' 개최
안전 전문가들이 화학물질 공포증 확산에 대한 대응책을 제시하고자 머리를 맞댄다.

안전성평가연구소(소장 정문구)는 29일 서울대 교수회관서 '케모포비아와 안전사회'를 주제로 '제14회 국민안전기술 포럼'을 열었다고 이날 밝혔다.

케모포비아는 화학 물질 공포증을 이르는 말이다. 이번 포럼은 최근 가습기 살균제 사고, 살충제 계란, 생리대 사건 등으로 인해 케모포비아 현상이 확산되면서 그 대책과 과학기술적 해결방안을 논의하고자 마련됐다.

주제발표를 맡은 박준우 안전성평가연 미래환경연구센터장은 케모포비아 실태와 발생 원인을 분석하고, 과학적·정챙적 해결방안을 제시했다. 이어지는 패널 발표 및 토의에선 ▲유명순·최경호 서울대 교수 ▲김상헌 KIST 유럽연구소 환경안전성사업단장 ▲김신범 노동환경건강연구소 부소장의 발표가 진행됐다.

정문구 소장은 "이번 포럼으로 화학물질 공포증에 가려진 안전성 논란에 대해 올바른 대응방안과 과학적 정보를 소통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한편, 안전성평가연은 화학물질과 천연물의 안전성평가 연구를 통해 국내 안전성평가연구 체계를 구축하고 관련 연구를 활성화하고 있다.
 
정정은 인턴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