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용 원자로 '하나로' 5일 오전 8시 재가동

과기부·원자력연, 4일 정기검사 결과 논의 통해 재가동 결정
중성자 이용 연구개발·동위원소 생산···과학기술·의료복지에 기여
한국원자력연구원의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사진=대덕넷 DB>한국원자력연구원의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사진=대덕넷 DB>

연구용 원자로 '하나로'가 3년 5개월만인 오는 5일 오전 8시 재가동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국내 유일 연구로인 하나로(HANARO)에 대한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김용환)의 심의가 완료됨에 따라 5일 오전 8시 재가동에 착수한다고 4일 밝혔다. 

원자력연과 KINS(원자력안전기술원)는 4일 오후 2시 정기검사 결과에 대한 논의를 통해 재가동을 결정했다. 

앞서 원안위는 지난 11월 30일 제75차 회의를 열고 '하나로 건물 내진보강 심·검사 결과에 따른 재가동 심의(안)'을 통과시켰다. 

하나로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 설계·건조한 열출력 30MW급 고성능 다목적 연구용로로 방사성동위원소 생산, 중성자 이용 지원 등에 활용된다. 

지난 2014년 7월 가동이 정지된 이후 재가동을 위한 내진보강공사, 대전 시민검증단 검증, 원안위 정기검사를 지난달까지 수행했다. 후쿠시아 원전사고 이후 정부합동점검단 후속 조치의 하나로 원안위와 협의를 거쳐 내진보강 공사를 진행했다. 

지난 4월부터 내진보강공사에 대한 대전 시민검증단의 검증을 수행한 후 10월부터 원안위의 재가동 심의에 필요한 정기검사를 수행했다. 

과기부와 원자력연은 이번 하나로 재가동을 계기로 방사성 동위원소의 공급, 중성자 이용을 통한 기초연구 및 산업계 지원 등을 적극 추진한다. 

희귀소아암 치료, 비파괴 검사 등에 필요한 방사성동위원소의 국내 생산·공급을 통해 병원 및 산업체의 수요를 충족하고 국민 의료 복지에 기여하게 된다.

그래핀, 이차전지 등 미래성장을 뒷받침 하는 기초연구를 지원하고, 차세대 수소전기차 연료전지 개발 등 산업체 수요 맞춤형 지원을 강화한다.

원자력연 관계자는 "향후 원자력연 시설 등의 안전성 강화를 실시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폐기물 시설의 내진보강 강화와 환경영향 평가를 실시하고 연구원 시설 및 연구에 대한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토록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