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수오 혼·오용 막는다···배양묘 대량생산 추진

한의학연, 단기간에 하수오 종묘 대량생산기술 개발하고 기업체에 이전
국내 연구진이 하수오 배양묘 대량생산 기술을 통해 국내산 한약자원의 생산과 활용 활성화를 위한 방안을 제시했다. 

한국한의학연구원(원장 직무대행 권오민)은 K-herb연구단이 한약재 하수오를 단기간에 조직배양해 종묘를 대량생산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해 경남 사천시농업기술센터에 기술이전했다고 14일 밝혔다.

국내에서 하수오가 적하수오와 백하수오로 구분된다는 잘못된 정보로 인해 전혀 다른 한약재인 은조롱의 덩이뿌리인 백수오가 백하수오로 인식되고 있으며 이것이 다시 하수오로 둔갑되어 혼·오용되고 있다. 

또한, 은조롱에 비해 덩이뿌리의 성장이 빠른 중국 기원 식물인 이엽우피소의 종자가 국내에 들어와 은조롱 대신 재배되고 있다. 이엽우피소가 다시 백수오뿐만 아니라 하수오로 유통되면서 혼·오용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따라서 한약재 원식물의 기원이 확실한 하수오의 국내 재배가 시급한 실정이다. 

한의학연은 기술개발을 위해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차선세)에서 하수오 종자를 분양받아 이를 발아시켜 하수오 배양묘를 생산했다. 이어 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와의 협력연구를 통해 배양묘의 현장 생산성을 확인했다. 

연구진은 경남 사천시농업기술센터(소장 천인석)에 기술을 이전했으며, 향후 사천시 농민들에게 배양묘를 보급해 시험 재배를 통한 보급 실용화를 진행할 예정이다. 

강영민 한의학연 박사는 "이번 기술과 함께 지황, 반하와 같은 한약재도 기내배양을 통한 대량생산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안심할 수 있는 국산 한약재를 효율적으로 생산해 국민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길을 열겠다"고 말했다.

6~7개월간의 현장 실험을 통해 하수오 실생묘와 배양묘 약 200개의 뿌리비대정도와 덩이뿌리 개수를 비교한 결과 배양묘가 실생묘에 비해 약 3배 정도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사진=한국한의학연구원 제공>6~7개월간의 현장 실험을 통해 하수오 실생묘와 배양묘 약 200개의 뿌리비대정도와 덩이뿌리 개수를 비교한 결과 배양묘가 실생묘에 비해 약 3배 정도 많은 것으로 분석됐다.<사진=한국한의학연구원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