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한-중 '5G 표준화 협력' MOU 체결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중국통신표준협회, 15일 중국 베이징서 체결
한국과 중국이 5G 표준 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회장 박재문)와 중국통신표준협회(사무총장 양쩌민)는 지난 15일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 5G 융합 분야 표준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양국의 5G 융합기술 협력을 위한 전문가 교류회를 개최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날 5G 융합기술 전문가 교류회에서 양 기관은 5G 기반으로 타 산업 융합을 촉진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현지에서 김광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개별 국가로는 5G 접속기술과 5G 기반 융합 분야 국제 표준화에 선제 대응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라며 "5G 선도국 간 국제협력은 반드시 필요하며 이번 양해각서 체결로 5G 국제 표준화를 주도하는 양국의 글로벌 협력이 강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