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생산기술 기업이전 

26일 셀비온과 이전 기술실시계약서 체결···Tc-99m 콜드키트 3종 품목
간·신장 등 장기 기능 및 암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안정적 생산 기대
진단용 방사성의약품(Tc-99m) 콜드키트. <자료=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진단용 방사성의약품(Tc-99m) 콜드키트. <자료=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셀비온(대표 김권)에 진단용 방사성의약품(Tc-99m) 콜드키트 3종 품목 허가를 양도하고 상용생산기술을 이전하는 기술실시계약을 2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Tc-99m' 콜드키트는 방사성동위원소인 Tc-99m 용액과 혼합해 체내에 주사함으로써 장기의 기능을 진단할 수 있는 의약품이다. 

이번 기술실시계약에는 간 기능 진단 의약품인 메브로페닌(Mebrofenin), 신장 기능 진단용인 디메르캅토호박산(DMSA), 뼈에 전이된 암을 진단할 수 있는 메드로닉엑시드(MDP)에 대한 품목 허가와 함께 의약품의 차질 없는 공급을 위한 생산 기술이 포함돼 있다.

그동안 의약품은 수요와 매출액은 적으나 환자 치료에 필요한 희귀 방사성의약품으로 방사성동위원소 생산시설을 갖춘 연구원에서 생산·공급해 왔다. 

그러나 최근 법령 개정으로 방사성의약품에도 '의약품 제조 및 품질 관리기준(GMP)'이 적용됨에 따라 방사성의약품은 연구원에서 계속 생산하되, 진단용 방사성의약품 콜드키트는 GMP를 만족하는 전문기업에 품목 허가를 양도함으로써 필수 방사성의약품이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체계를 정비했다. 

셀비온은 서울대학병원 등 국내 대학병원과 진단 조영제 신약 등을 개발·생산하고 있으며 최근 식약처로부터 주사제 GMP를 승인받았다. 

하재주 원장은 "기술이전으로 메브로페닌 등이 보다 더 안정적으로 생산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연구원은 연구용원자로 하나로와 동위원소 이용 연구시설 등에서 생산하는 방사성동위원소를 이용해 희귀 질병으로 고통받는 환자를 위한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기술실시계약 체결 현장. 임인철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선과학연구소장(좌), 김권 셀비온 대표 <자료=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기술실시계약 체결 현장. 임인철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선과학연구소장(좌), 김권 셀비온 대표 <자료=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