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성기 수석연구원 '올해의 ADD인' 선정

항공용 소형제트엔진 국내 독자개발 공로 인정
"항공용 가스터빈엔진 기술 계절 발전시켜 나갈 것" 
민성기 ADD 수석연구원. <사진=ADD 제공>민성기 ADD 수석연구원. <사진=ADD 제공>
제트엔진 개발자인 민성기 ADD 수석연구원이 '올해의 ADD인'으로 선정됐다. 

국방과학연구소(ADD·소장 남세규)는 오는 29일 연구소에서 항공용소형제트엔지 국산화를 통해 함대함유도무기 '해성'과 같은 순항유도무기의 독자 개발에 공로를 세운 민성기 수석연구원에 대해 시상한다고 28일 밝혔다.  

민 연구원은 1992년 ADD에 입소해 순항유도무기가 고속으로 비행할 수 있도록 추진력을 제공하는 소형제트엔지 연구개발을 담당했다. 그가 개발한 소형제트엔진은 적 함정을 공격하는 함대함유도무기 '해성'에 적용돼 성공적으로 개발됐으며 해성은 해군의 주요 무기로 활용 중이다. 

소형제트엔진 개발로 연구소 생활을 시작한 민 연구원은 지금까지 순항무기의 핵심 구성품인 제트엔진 기술 연구 및 발전에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 왔다. 이 과정에서 함대함유도무기 개발유공으로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고, 다수의 국방과학상과 국방과학장려금 및 연구개발 장려금을 수상한 바 있다.

또 공중발사 소형무기체계에 적용 가능한 '고고도 시동/운용이 가능한 초소형 터보제트엔진' 개발에 성공해 다수의 국내외 특허를 획득하고 그 창의성을 인정받아 '2011년 국가연구개발사업 우수성과 100선'에 선정됐다.

민 연구원은 "국내 독자기술로 순항 유도무기체계용 제트엔진을 개발해 우리나라 자주 국방력 강화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다"며 "이를 바탕으로 관련 기술개발에 박차를 가해 항공용 가스터빈엔진 기술을 계속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