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지하철 인터넷 속도 100배 빨라진다

ETRI "달리는 지하철 550여명 동영상 보는 수준"
ETRI가 자체 개발한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 개념도.<사진=ETRI 제공>ETRI가 자체 개발한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 개념도.<사진=ETRI 제공>

서울 지하철 인터넷 속도가 100배 빨라질 전망이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원장 이상훈)는 자체 개발한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MHN) 기술을 서울 지하철에 적용하기 위한 벤치마크 테스트(BMT)를 통과했다고 4일 밝혔다.

연구팀이 개발한 1Gbps급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 기술을 달리는 지하철에 도입하면 최대 550여명이 동영상을 동시에 볼 수 있다. 현재 지하철 인터넷 속도는 10Mbps 수준으로 1Gbps면 100배 수준이다.

ETRI는 지난해 말 서울 지하철 8호선 5개 지하철역 구간에서 최종 기술 검증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달리는 지하철에서 평균 1.1Gbps 속도로 끊김 없이 통신이 이뤄졌다.

올해 6월경 서울 지하철 8호선에 시범 서비스를 제공하고 연말까지 2호선에 서비스를 확대할 계획이다. 내년에는 서울 지하철 1~9호선에 확대 적용될 예정이다.

정현규 ETRI 5G기가서비스연구부문장은 "이번 기술개발 관련 공동 연구를 수행한 중소기업들이 제품의 소형화를 통해 상용수준 시스템으로 수행됐다"라며 "밀리미터파를 지하철 이동무선백홀로 활용한 세계 최초의 상용서비스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