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화재 발생···"자연방사능 수준" 

폐기물 처리시설 외부 수도관 열선 과열 발화 추정···인명 피해 없어
 발화 추정 지점과 그 주변. <사진=원자력연 제공> 발화 추정 지점과 그 주변. <사진=원자력연 제공>

원자력연 내 폐기물처리시설에서 화재가 발생,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20일 저녁 8시 15분경 화자경보기가 작동해 연구원 상황실에서 최초로 화재를 인지, 연구원 자위소방대가 초동진화를 했다. 이후 8시 20분경 인근 소방소에서 출동해 진화작업을 마무리하고 화재원인 파악을 위한 조사를 벌였다. 

화재가 발생한 폐기물처리시설은 외부에서 펌프를 이용해 지하수를 공급하는 수도관이 건물 외벽에 설치돼 있으며, 겨울철 동파방지를 위해 수도관에 설치한 열선의 과열로 발화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해당 폐기물 2015년 12월 이후 사용하지 않고 있던 시설로 최초 발화추정 지점으로부터 외부 벽면 일부는 태우고 진화돼 화재에 따른 인적 피해는 없으며 물적 피해 또한 미미하다고 연구원은 밝혔다. 

연구원은 화재진압 후 수차례 걸쳐 환경방사능을 측정했으며 그 결과 자연방사능 수준임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원자력연 관계자는 "이번 화재와 관련해 시민 여러분께 걱정을 끼쳐 드린 점 대단히 송구하고 앞으로 안전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은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