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허로 보는 평창 동계올림픽 종목 '컬링'

러시아 소치올림픽 이후 특허출원 5배 증가
컬링 종목이 평창 동계올림픽 상위권 진입에 대한 기대를 높이는 가운데 국내에서 컬링 대중화 기술의 특허출원이 활발하다.

특허청(청장 성윤모)은 컬링 관련 국내 특허출원 건수는 1994년부터 2013년까지 총 5건에 불과했으나, 러시아 소치올림픽이 개최 이후부터 총 26건이 출원돼 약 5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3일 밝혔다.

특히 평창 동계올림픽 준비가 본격화된 지난해에만 13건이 출원돼 기존 컬링이 갖는 문제점과 한계를 극복하려는 기술적 시도들이 급증하는 추세다.

컬링 관련 특허출원 현황.<사진=특허청 제공>컬링 관련 특허출원 현황.<사진=특허청 제공>

주요 특허출원 기술들을 살펴보면 지난 2013년까지는 주로 컬링스톤에 대한 출원이 80%로 주를 이뤘다. 반면 2014년 이후에는 기존 컬링스톤의 개선이 약 38%, 기존 빙상을 마루바닥으로 대체한 플로어 컬링이 23%, IT 기술이 접목된 스크린 컬링이 15%, 사용자의 데이터를 분석해 피드백하는 컬링 훈련 시스템이 12%를 차지했다.

아울러 지난 2014년 이후 출원인 통계를 살펴보면 ▲중소기업 약 54%(14건) ▲대학교 산학협력단 약 27%(7건) ▲개인 약 19%(5건) 등으로 분포가 다양해졌다.

김용정 특허청 주거생활심사과장은 "평창 동계올림픽을 계기로 컬링의 대중화를 가능케 하는 특허 기술들이 급증하고 있다"라며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컬링이 좋은 성과를 거두어 국민적 관심을 얻고 나아가 환경적 제약과 경제적 부담 없이 쉽게 즐기는 생활 스포츠의 하나로 자리 잡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