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자 포화 상태' 방사광가속기 해결책 모색

원자력연, '첨단 방사광가속기 구축 타당성 조사 1차 전문가 자문회의' 개최
가속기 이용 애로사항, 신규 가속기 구축시 고려사항 등 논의
수요가 증가하면서 포화상태에 접어든 3세대 방사광가속기의 사용에 대한 해결책을 모색하기 위해 전문가들이 머리를 맞댔다.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하재주)은 '첨단 방사광가속기 구축 타당성 조사 1차 전문가 자문회의'를 5일 원자력연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자문회의에는 한국원자력연구원, 포항가속기연구소, 기초과학지원연구원, IBS, POSTECH, GIST, 전북대 등 소속의 국내 방사광가속기, 과학기술 전문가 25여명이 참석했다.

전문가들은 방사광가속기 이용 시 애로사항, 새로운 방사광가속기 구축 필요성, 최신 방사광가속기 세계 동향 등을 논의하고 새로운 방사광가속기 구축 시 고려사항 등에 대해 논의했다.

한국은 현재 3세대 방사광가속기 PLS-II(Pohang Light Source-II)를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높은 수요로 빔라인이 포화돼, 일부 빔라인의 경우 희망자의 절반가량만 이용할 수 있는 상황이다.

해외의 경우 3세대 방사광가속기 여러 대를 운영하는 반면 국내에는 PLS-II 한 대만 운영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물리, 화학, 신소재, 반도체, 의학 등 여러 분야에서 수요가 증가하고 있기 때문에 시설 포화는 더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하재주 원장은 "이번 자문회의는 시설포화 해결과 더불어 기존 PLS-II를 보완한 새로운 첨단 방사성가속기 구축을 통한 국가 첨단 과학기술 연구 발전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됐다"고 말했다. 

'첨단 방사광가속기 구축 타당성 조사 전문가 자문회의' 참석자들의 단체 사진.<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첨단 방사광가속기 구축 타당성 조사 전문가 자문회의' 참석자들의 단체 사진.<사진=한국원자력연구원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