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거대로켓 성공 '스페이스X' 화성탐사 가능성↑"

6일 미국 플로리다서 팰컨 헤비 로켓 발사
1단계 추진 로켓 2기 회수 성공
미국 민간 항공우주기업 스페이스X가 대형 로켓 '팰컨 헤비'를 성공적으로 발사하면서 우주산업의 도약을 위한 새로운 전기를 마련했다.

6일 오후 3시 45분(미국 동부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 케네디 우주센터 39번 A 발사대에서 팰컨헤비 로켓이 발사됐다. 이날 발사된 3기의 로켓 중 2기가 성공적으로 회수돼 로켓 재활용으로 우주산업의 비용절감도 가능할 전망이다.

이날 발사는 강풍으로 2시간 지연된 이후 진행됐다. 많은 관람객들이 발사를 지켜보면서 뜨거운 관심을 반영했다. 

팰컨 헤비 로켓은 아폴로 시대에 발사된 새턴V 이후 가장 무거운 하중을 견딜 수 있는 로켓으로 꼽힌다, 기존의 팰컨 9 로켓 3개, 총 27개의 엔진이 장착됐다. 높이는 70m, 12.2m로 최대 64톤의 하중을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이번 발사에서 시험용 하중으로 일론 머스크가 소유한 붉은 체리색 테슬라 스포츠카 로드스터가 실렸다. 로드스터 운전석에는 마네킹 '스타맨'이 배치됐다. 운전석에 배치된 카메라를 통해 우주 전경에 대한 중계도 실시간으로 이뤄졌다

스페이스 X는 팰컨 헤비 로켓을 활용해 인간을 달과 화성에 보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일론 머스크는 팰컨 헤비 로켓이 인류의 화성 탐사를 비롯한 NASA의 행성간 탐사 미션을 지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발사 성공 후 재사용로켓 2기가 성공적으로 착지하는 모습.<사진=스페이스X 트위터>발사 성공 후 재사용로켓 2기가 성공적으로 착지하는 모습.<사진=스페이스X 트위터>

비행 내용.<자료=일론 머스크 트위터>비행 내용.<자료=일론 머스크 트위터>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