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브위성 제작·발사·임무 '성공'···KAIST팀 장관상 수상

과기부, '제1회 큐브위성 경연대회 시상식·간담회' 개최
과기부 장관상을 수상한 KAIST팀의 모습.<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과기부 장관상을 수상한 KAIST팀의 모습.<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큐브위성 제작·발사·임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한 KAIST팀이 과기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21일 과천청사에서 '제1회 큐브위성 경연대회 시상식' 개최했다.

큐브위성 제작과 발사를 비롯해 임무까지를 성공적으로 완료한 KAIST팀(2012년 팀)이 과기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KAIST팀 큐브위성은 이온층의 질량 분석과 열전자 온도·밀도를 측정하는 임무를 수행했다.

또 큐브위성 제작과 발사까지 성공적으로 수행한 한국항공대팀(2012년 팀), 연세대팀(2012년 팀), 경희대팀(2013년 팀), 조선대팀(2013년 팀), 충남대학교팀(2013년 팀)이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상을 수상했다.

큐브위성 경연대회는 대학(원)생들이 직접 큐브위성 설계, 제작, 발사·운영 등 개발 전체를 경험할 수 있도록 함으로써 우주 분야 전문인력을 양성하고 우주문화를 확산하고자 지난 2012년부터 추진되고 있다.

지난 2012년, 2013년 경연대회 참여 학생 72명 중 37명은 큐브위성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국내 우주 분야 산업체와 연구소에 취업하고 2개의 벤처기업을 창업했다.

또 30명의 학생들은 심화된 우주 분야 연구를 위해 국내 대학과 미국 MIT 석·박사 과정에 진학하는 등 실무경험과 학문지식을 갖춘 우주분야 핵심 인재로 활약하고 있다.

한편, 이날 시상식이 끝난 직후 수상팀과 유영민 장관과의 간담회 자리도 함께 진행됐다. 대회에 참여한 학생들과 교수들이 장관과의 대화를 통해 제작 과정 중의 경험·창업 사례 등을 자유롭게 논의했다.

유영민 장관은 "청년들이 우주라는 미지의 세계에 용기를 갖고 도전하는 모습을 응원한다"라며 "더 많은 청년들이 참여해 가능성을 실현할 수 있는 다양한 우주개발 프로그램과 정책을 마련하려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1일 과천청사에서 '제1회 큐브위성 경연대회 시상식·간담회' 를 개최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21일 과천청사에서 '제1회 큐브위성 경연대회 시상식·간담회' 를 개최했다.<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