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ETRI 연구진, 달리는 버스에서 5G 전송 성공

강릉 율곡로서 5Gbps MHN-E 초다시점 미디어전송
한국–EU 공동 연구 성과
국내 연구진이 달리는 버스에서 5기가급 네트워크 전송시연에 성공했다.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21일 강릉시 율곡로에서 5기가(Gbps)급 모바일 핫스팟 네트워크 기술을 활용해 달리는 버스에서 안경없이 3D 영상을 볼 수 있는 초다시점 미디어 전송서비스 시연에 성공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시연을 통해 MHN-E 기술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지난해 말 기가급 와이파이 서비스 제공을 위해 서울지하철 8호선에서 최종 기술 검증을 수행했던 MHN 기술이 진보한 것이다.

이 기술은 기존 MHN 기술보다 4배이상 데이터 전송이 빠르다. 대역폭을 확장하고 데이터 전송 효율을 높여주는 다중안테나(MIMO) 기술이 도입됐다. 이에 따라 기존 1.25기가의 MHN 기술보다 약 4배 이상 빠른 최대 5기가 데이터 전송이 가능해졌다.

빠른 데이터 전송을 통해 기존 통신에서는 어려웠던 초다시점 미디어 등과 같이 안경없이 보는 3D 영상이나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콘텐츠 전송도 가능하다.

연구진이 개발에 성공한 MHN-E 기술을 활용해 지난 21일 시연에 나섰다. 시연을 통해 버스가 강릉 시내를 주행하면서 동영상을 자연스럽게 송수신했다. 연구진에 따르면 고속도로의 버스 안의 500미터 내 버스승객 약 2500여명이 HD급 동영상을 동시에 볼 수 있다.

ETRI는 또한 지난 2일부터 강릉 ICT 홍보관에서 한국과 유럽을 연결하는 가상현실, 초다시점 미디어 전송해 강릉지역 3D지도에 기반한 증강현실 서비스를 방문객들에게 선보였다.

참가자들은 증강현실 고글을 착용하고 강릉지역을 모델링한 스티로폼 구조체를 바라보면 보고 있는 방향에 따라 강릉 시내를 볼 수 있다. 또 가상으로 구현된 경기장을 클릭하면 경기장 정보 또한 살펴볼 수 있다.

또 가상현실 고글을 착용해 핀란드 오울루(Oulu) 대학 도서관에 설치된 360도 캠을 통해 실제 현지 도서관에 있는 것처럼 도서관 내부를 관찰할 수 있다.

이번 서비스는 한-유럽 공동연구 결과물이다. 대륙간 전송망(KOREN/TEIN) 연동 활용한 5G 모바일 코어 기술을 통해 가능했다. 

연구진은 이번 전시와 시연을 통해 가상화 환경에서 소프트웨어 기반의 5G 모바일 코어 기능을 검증하는데 성공했다. 또한 국제 표준 기반 오케스트레이션 기술을 활용해 한국과 유럽 간 모바일 코어·관리 기능의 상호운용성도 입증했다. 

ETRI는 이와 같은 데이터 전송을 위해 ▲60개 이상의 시점을 가지는 고해상도 초다시점 미디어 생성 기술 ▲MPEG의 차세대 미디어 전송 규격인 MMT  표준을 이용한 5G망 연동 기가급 데이터 전송, 오류 복구 기술 ▲55인치 60시점 단말을 이용한 초다시점 미디어 디스플레이 기술 등이 적용되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내년 말까지 현재의 MHN-E를 보다 고도화 시켜 최대속도를 10기가급(Gbps)으로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정현규 ETRI 5G기가서비스연구부문장은 "한-EU 5G 공동연구 결과물을 강릉 홍보관 전시·시연함으로써 한국의 첨단 ICT 기술을 세계에 알리고 관련 기업들의 해외시장 진출을 돕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강릉 시연은 한국과 유럽의 5G 공동연구의 일환으로 수행됐다. 한국에서는 ETRI를 주관기관으로 SKT 등 12개 기관이 참여했다. 유럽측에서 노키아 등 8개 기관이 공동연구를 수행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