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으로 재탄생

연구현장 성과 사업화에서 과학기술 분야 고급 일자리 창출 목적 강조
27일 서울 본원에서 현판식 개최···생명연·기계연 재료연구소와 MOU 체결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구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은 생명연·재료연과 연구현장 일자리 창출에 나섰다. <사진=진흥원 제공>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구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은 생명연·재료연과 연구현장 일자리 창출에 나섰다. <사진=진흥원 제공>

연구성과실용화진흥원이 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원장 조용범·이하 일자리진흥원)으로 기관명을 바꾸고 새롭게 출범했다.
 
일자리진흥원의 기관명 변경은 대학과 출연연에서 창출된 연구개발 성과를 사업화에 그치지 않고, 과학기술 분야의 고급 일자리 창출로 연계하겠다는 새로운 목적을 담았다.
 
일자리진흥원은 27일 서울 양재동 본원에서 현판식을 갖고, '바이오·나노 분야 실험실 일자리 창출 추진 전략'을 발표했다.
 
이어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직무대행 김장성·이하 생명연)과 한국기계연구원 부설 재료연구소(소장 이정환·이하 재료연)와 상호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조용범 일자리진흥원장은 "바이오와 나노 분야는 시장 성장 가능성과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분야임에도 인허가나 사전 공정 설계 등 실험실 단위에서 기술 상용화와 신뢰성 검증의 한계, 그리고 전문 인력 수급이 크게 부족한 게 현실"이라며 "생명연, 재료연과 적극 협력으로 이들 분야의 기술 완성도를 고려한 차별화된 지원으로 실험실 기반 일자리 창출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판식에는 정병선 과기정통부 연구개발정책실장을 비롯해 김장성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부원장(원장 직무대행), 김용진 재료연구소 부소장, 한국연구재단 박병철 국책연구본부장,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김용욱 본부장, 정진교 코스닥협회 상무이사, 송진규 한국기술지주회사협회 부회장 등 관련 인사 50여명이 참석했다.
윤병철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