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자율차 국가표준 2021년까지 93종에서 200종으로 확대

산업부 국가기술표준원, 자율주행차 표준화 추진계획 마련
자율주행차 국가표준(KS)이 2017년 말 93종에서 2021년까지 200종으로 확대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자율주행차 표준화 추진계획을 마련했다고 6일 밝혔다.

우선 첨단운전자지원시스템(ADAS) 분야는 운전자의 손과 발 접촉없이 자동으로 차선을 변경하는 자율차선변경시스템, 차량 내부의 전자제어장치 간의 1Gbps급 고속 광통신용 인터페이스, 차량·사물통신 표준 등을 한국산업규격(KS)으로 제정해 나갈 계획이다.

자동차 반도체 가이드라인 국제표준(ISO 26262-11)도 6월께 제정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이를 KS로 제정하고 안내서를 제작해 배포할 예정이다.

차선유지보조시스템 성능평가 방법은 우리나라가 제안한 11종의 자율주행차 기술이 국제 표준으로 발간되도록 국제 표준화 활동도 강화한다.

또 올해에는 차량간 통신(V2V)을 이용한 협력형 차선내 부분 자율 주행 시스템 기능요건, 작동방식, 시험방법 등 3종의 국제표준도 신규 제안한다

국제표준을 개발하는 도로교통(ISO TC 22)의 5개 전문위원회, 지능형교통체계(ISO TC 204)의 5개 작업그룹에 국내 전문 대응기관도 지정할 계획이다.

국가기술표준원 관계자는 "산학연관 관계자간 국가표준 확대, 국제표준화 활동 강화, 민관 협력 자율주행차 표준체계 구축과 연구개발 과제의 표준연계등 자율주행차 표준 활용, 확산 방안도 논의할 것"이라면서 "기업이 필요로하는 표준화 수요를 발굴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가기술표준원은 자율주행차표준화 추진 계획과 관련해 7일 오후 3시 서울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서 산·학·연·관 전문가가 참석한 가운데 자율주행차 표준기술연구회를 열 예정이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