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11개 출연연, 기간제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계획 수립

녹색기술센터-표준연, 현 근무자 전환심사 완료
9개 기관 내부 협의 진행, 5개 기관 내부 협의 지연
출연연 11개 기관이 기간제 비정규직에 대한 정규직 전환계획을 수립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8일까지 출연연 11개 기관이 기간제 비정규직에 대한 정규직 전환계획 수립을 완료했다고 이날 밝혔다.

전환계획을 수립한 11개 기관 중 녹색기술센터와 표준연은 현 근무자에 대한 전환심사를 완료했다.

녹색기술센터는 전환대상 15명 중 12명을 전환했으며, 표준연은 전환대상 11명 중 10명을 전환하기로 확정했다. 총 4명의 전환심사 탈락자는 자발적 퇴직, 전환심사 결시, 전환심사 탈락자 등으로 구성됐다. 전환심사 탈락자의 업무에 대해서는 경쟁채용이 실시된다.

양 기관은 향후 정규직 전환에 따른 정원조정, 인건비 비목 전환 등을 위해 기재부와 협의를 진행한다.

이 외에 9개 기관은 전환계획에 대한 기관 내부협의가 마무리 단계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기부는 해당 기관이 이번 달 말까지 전환계획 수립을 완료할 수 있도록 독려하며, 현재 내부협의가 진행 중인 5개 기관은 현장 갈등을 최소화하는 방안을 도출한다는 방침이다.

기간제와 달리 파견‧용역의 경우, 현재까지 18개 기관에서 정규직 전환 협의기구가 구성됐다. 직종, 인력의 다양성 등을 고려해 전환방식 등에 대해 내부검토·협의가 진행되고 있다. 

과기부 관계자는 "출연연 정규직 전환 절차가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주기적으로 진행상황을 점검하겠다"면서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애로사항과 문제점을 출연연과 함께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과기부는 지난 10월 24일 '출연연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가이드라인'을 발표했으며, 이후 출연연 및 노조 간담회, 기관별 전환심의위원회 외부위원 간담회 등을 진행한 바 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