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공학한림원 젊은공학인상에 '심태보·권성훈'

제22회 한국공학한림원 대상·젊은공학인상 수상···20일 시상식
왼쪽부터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 심태보 KIST 화학키노믹스 연구센터장, 권성훈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교수.<사진=한국공학한림원 제공>왼쪽부터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 심태보 KIST 화학키노믹스 연구센터장, 권성훈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교수.<사진=한국공학한림원 제공>

제22회 한국공학한림원 대상에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 젊은공학인상에 '심태보 KIST 화학키노믹스 연구센터장', '권성훈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가 선정됐다.

한국공학한림원(회장 권오경 한양대 석학교수)은 제22회 한국공학한림원 대상과 젊은공학인상 수상자를 19일 발표했다.

공학기술 분야 국내 최고 권위를 인정받는 공학한림원 대상은 우수공학기술인을 발굴하고 우대함으로써 기술 문화를 확산시키고 국가 경제발전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1997년도에 제정됐다.

공학한림원에서는 매년 공학과 관련된 기술, 연구, 교육, 경영 등의 부문에서 대한민국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한 공학자·기술자를 선정하여 시상하고 있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상패와 함께 부상으로 상금 1억 원, 젊은공학인상 수상자에게는 각각 상금 5000만 원이 수여된다.

영예의 공학한림원 대상에 김기남 삼성전자 사장이 수상했다. 젊은공학인상에는 심태보 KIST 화학키노믹스 연구센터장과 권성훈 서울대학교 전기정보공학부 교수가 선정됐다.
  
김기남 사장은 세계 최고 수준의 시스템 반도체 제조 공정과 설계 분야 세계 최고 수준 기술을 확보해 한국 반도체 산업을 크게 도약시킨 공로를 인정받았다.
 
심태보 연구센터장은 급성백혈병 표적항암제 혁신후보물질의 기술 이전을 통해 신약 개발 등 국내 제약 산업의 경쟁력을 끌어올렸다. 권성훈 교수는 응급패혈증 환자를 위한 초고속 항생제 감수성 검사 기술을 상용화하는 등 맞춤의학 진단기술의 혁신을 이뤄냈다.

한편, 시상식은 20일 오후 5시 30분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열린다. 공학한림원 상금 2억 원은 매년 귀뚜라미문화재단에서 출연하고 있다.
박성민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