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아의 장 내 미생물이 아토피피부염 발달시킨다

홍수종 울산대 서울아산병원 교수, 김봉수 한림대 교수 연구팀 공동 연구
마이크로바이옴이 아토피피부염 발달에 미치는 영향 규명
영아의 장(腸) 내 미생물의 특정 유전자 양이 감소하면 아토피질환이 발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연구재단은 홍수종 울산대학교 서울아산병원 교수, 김봉수 한림대학교 교수 연구팀이 장 내 미생물의 유전정보인 마이크로바이옴이 아토피피부염 발달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했다고 14일 밝혔다.

아토피피부염은 심한 가려움증을 동반하는 만성 염증 피부 질환이다. 한국 소아의 20% 정도 발생하며, 일부는 청소년기나 성인기까지 이어진다. 그동안의 임상 연구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아토피피부염의 발생 과정이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마이크로바이옴은 인간의 몸속에서 함께 공존하는 미생물들의 유전정보 전체를 일컫는다. 최근 이 유전정보가 개인의 면역 발달과 관련이 있다는 연구결과들이 학계에서 나오고 있지만 정상인이나 환자에게 발견되는 특정 미생물 종을 규명이 주로 이뤄졌으며, 각 연구마다 결과도 서로 달랐다. 

이에 연구팀은 개별 미생물 종을 넘어 미생물 유전정보 전체를 분석했고, 이들의 특정 유전자가 적으면 아토피피부염 발달이 활발해진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팀은 생후 6개월 영아의 분변을 이용하고, 영아의 수유 방법에 따라 군집을 구분해 분석했다. 마이크로바이옴에 영향을 미치는 외부요인을 최대한 통제해 보다 정확도 높은 결과를 제시했다.

연구팀에 의하면 영아의 몸속에서 장 내 미생물은 뮤신-분해 미생물이 생성하는 당을 섭취해 생장한다. 뮤신-분해 미생물이 감소하면 장 내 미생물도 감소한다. 그 결과 영아의 면역 발달을 돕는 미생물 유전자의 양이 줄어든다. 

홍수종 교수·김봉수 교수는 "이번 연구는 아토피피부염에서 마이크로바이옴의 역할을 규명한 것으로, 미생물을 약으로 활용하는 파마 바이오틱스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각 연령에 대한 마이크로바이옴과 인체 면역력의 변화에 대한 연구를 지속적으로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사업(중견연구)의 지원을 받았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JACI(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 4월호에 게재됐다.

6개월 영아의 장 내 마이크로바이옴은 여러 요인에 영향을 받으나, 그 중 수유방법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인다. 이 때 마이크로바이옴 정착 발달의 차이가 면역 발달에 영향을 줘 아토피피부염 발달에 역할을 한다.<자료=한국연구재단 제공>6개월 영아의 장 내 마이크로바이옴은 여러 요인에 영향을 받으나, 그 중 수유방법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인다. 이 때 마이크로바이옴 정착 발달의 차이가 면역 발달에 영향을 줘 아토피피부염 발달에 역할을 한다.<자료=한국연구재단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