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블록체인 기술' 시민참여로 기술영향평가 실시

과기부, 시민포럼 참여자 12일부터 모집
블록체인 기술 영향평가 시민포럼 참여자 모집 포스터.<사진= 과기부 제공>블록체인 기술 영향평가 시민포럼 참여자 모집 포스터.<사진= 과기부 제공>


블록체인 기술 영향평가를 실시할 일반시민 참여자를 모집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블록체인 기술 영향평가를 실시할 일반시민으로 이루어진 '시민포럼' 참여자를 오는 12일부터 26일까지 모집한다고 11일 밝혔다.

과기부는 지난 5월 2018년 기술영향평가 대상기술로 블록체인 기술을 최종 선정했다.

블록체인 기술은 네트워크 내의 참여자가 공동으로 정보·가치 이동을 기록·검증·보관·실행함으로써 중개자 없이도 데이터의 신뢰성을 확보하는 기술이다.

기술영향평가는 전문가로 구성된 기술영향평가위원회와 시민이 참여하는 시민포럼이 동시 참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기술영향평가위원회는 블록체인이 경제·사회·문화 등 각 부문에 가져올 영향을 평가하고, 시민포럼은 기술개발이 실생활에 미칠 영향을 의견으로 제시한다.

시민포럼은 8월부터 10월까지 3개월간 총 4회에 걸쳐 개최된다.

참여자 모집은 과기부KISTEP(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홈페이지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시민포럼에 참여하지 않더라도 모든 사람이 기술영향 의견을 자유롭게 제시할 수 있는 '온라인 시민참여'도 7월 30일부터 10월 31일까지 운영할 계획이다.

평가결과를 일반 국민들이 자유롭게 논의할 수 있는 대국민 공개토론회도 올해 연말 개최할 예정이다.

이태희 성과평가정책국장은 "블록체인 기술은 금융, 물류, 의료 등 다양한 분야와의 접목을 통해 국민 삶에 밀접하게 관련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이번 기술영향평가에 많은 시민이 적극적으로 기술 파급효과를 논의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성택 인턴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