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국방기술에 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적용한다

ADD, 무기체계 M&S 워크숍
ADD(국방과학연구소, 소장 남세규)는 13일부터 14일까지 안흥종합시험본부에서 국방 모델링과 시뮬레이션(M&S) 체계 발전을 위한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신기술 적용을 주제로 무기체계 M&S 워크숍을 연다고 밝혔다.

M&S는 실제 실험을 대신해 모형을 설계하고 가상 실험을 통해 문제점을 예측, 보완하는 기법. 국방과학기술 분야에서는 첨단 무기를 개발할 때 무기체계 M&S를 활용해 비용을 줄이고 최상의 설계를 구현 한다.

올해로 8회째인 이번 행사는 '국방 M&S와 인공지능'을 주제로 문일철 KAIST 교수의 기조강연, 한현진 전력분과1과장의 '국방 4차 산업혁명의 기초, 무기효과자료 수집 방안', 김도형 ADD 선임연구원의 '국방 M&S 체계 발전을 위한 핵심 기술 개발 현황 및 발전 동향' 등 13건의 세부 주제 발표와 실무회의가 진행된다.

행사에는 ADD 내 무기체계 M&S 전문가를 비롯해 국방부, 합참, 각 군, 한국국방연구원, 국방기술품질원, 방산기술지원센터 등 15개 기관의 관계자 130여명이 참석했다.

이상용 공용기술센터장은 인사말을 통해 "미래전에 효과적으로 대비할 수 있는 핵심 수단인 차기 분석용·훈련용 M&S 체계' 개발을 위해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 기술 적용 방안을 논의하는 장"이라고 설명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