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주 쓰레기 등 전지구 우주문제 논의 참여

제56차 유엔 산하 '외기권 평화적 이용을 위한 위원회'에 대표단 파견
항우연·천문연·원자력연 등 전문가로 구성
한국이 우주쓰레기를 비롯한 전지구 우주문제 논의에 참여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는 오는 11일부터 22일까지 오스트리아 비엔나에서 열리는 제56차 UN 산하 '외기권 평화적 이용을 위한 위원회(Committee On Peaceful Uses of Outer Space, 이하 COPUOS)' 과학기술소위원회에 한국 대표단을 파견한다고 이날 밝혔다.

대표단은 과기부, 외교부 외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국천문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 소속 전문가 10여명으로 구성된다.

COPUOS는 지난 1959년 UN 총회 직속기구로 설치된 상설 위원회로 총 87개국 회원국이 참여한다. 위원회에서는 인류가 당면한 글로벌 우주 문제 해결을 위한 논의를 진행한다.
 
우주조약 등 다수의 우주분야 국제조약과 결의 채택을 비롯해 우주의 환경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폐기된 인공위성‧발사체 등 우주쓰레기 경감 조치, 글로벌 재난 대응 공조를 위한 위성정보 공동활용 및 GPS 등 위성항법 체제 등 다양한 우주분야 국제협의를 이끌어가고 있다. 

최근에는 우주개발 기술의 급격한 발전으로 우주공간의 활용가능성이 높아짐에 따라, 우주에 대한 국제사회의 새로운 규범 형성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 소위원회에서는 미래의 우주활동 보장을 위한 장기지속가능성가이드라인을 비롯해 지구를 위협하는 소행성인 근지구천체 충돌에의 공동 대응, 위성정보 기술을 활용한 범지구적 질병예방 등 인류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한 12개 우주기술 주요 정책 의제가 다뤄질 예정이다.

과기부 관계자는 "한국은 기조연설과 관련 의제별 발언으로 누리호 시험발사체와 천리안 2A호 발사 성공 등 국가 우주개발 성과를 홍보할 예정"이라면서 "우주 잔해물 문제, 글로벌 재난재해 국제공조 등 국제사회의 우주분야 현안 관련 한국 입장도 개진하겠다"고 말했다.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