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지노믹트리, 3년간 최대 105억 원 광고비 받는다

광고방송진흥공사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 기업에 선정
암 조기진단 전문기업 지노믹트리(대표 안성환)는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KOBACO)의 혁신형 중소기업 방송광고 지원 대상 기업에 선정돼 3년간 최대 105억 원의 광고비를 지원받는다고 9일 밝혔다.

지노믹트리 관계자는 "이번 선정으로 얼리텍 제품의 혁신성을 다시 한번 인정받게 됐다"며 "방송광고를 통해 지난 4월 출시한 제품 대장암 진단키트 '얼리텍'을 더 효과적으로 널리 알려 많은 고객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지노믹트리는 KOBACO의 '중소기업 방송광고 활성화 지원 사업' 대상 기업으로도 선정돼 방송광고 제작비도 최대 5000만 원 지원받을 예정이다.

'얼리텍'은 인체에 삽입하지 않고 분변에 있는 DNA에서 대장암 바이오마커(신데칸-2)를 측정해 암을 진단한다. 현재 세브란스 체크업 센터와 전국의 병·의원 약 200여 곳이 얼리텍을 이용한 검사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