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천리안위성 2A호, 스마트한 기상정보 서비스

7개월 준비과정 마쳐···25일부터 정식서비스 실시
지난해 12월 발사한 천리안위성 2A호가 궤도상시험 등 7개월 간의 준비과정을 마치고, 본격적인 서비스를 제공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유영민)와 기상청(청장 김종석)은 천리안위성 2A호가 25일부터 정식서비스를 실시한다고 이날 밝혔다.

천리안위성 2A호는 고해상도 컬러 기상영상과 52종의 기상산출물을 제공해 ▲기상관측 ▲수치·초단기예보 ▲기후감시에 활용 가능하다. 

고해상도 컬러 기상영상과 다양한 기상산출물을 활용하면, 육안으로 구름과 산불연기·황사‧화산재 간 구분이 가능해져 분석 정확도가 높아진다.  

위성의 신속한 자료 제공으로 실황감시가 강화(한반도 주변을 2분 간격으로 관측)됨에 따라, 국지성 집중호우 발달도 조기관측이 가능해지고, 태풍 중심위치와 이동경로 예측도 정확해질 수 있다. 

기상산출물 52종은 지속적인 품질 개선이 이뤄질 예정이다.  

천리안위성 2A호 기상영상은 기상청국가기상위성센터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되며, 기상방송 서비스를 통해 기상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희망 자료가 있을 경우에는 기상자료개방포털에 신청하면 인터넷으로 전송받을 수 있다. 

최원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한국이 독자 개발한 천리안위성 2A호가 각종 테스트를 무사히 마치고 기상서비스를 정상 개시함에 따라, 우리나라는 독자개발 정지궤도위성 플랫폼을 확보하게 됐다"며 "내년에는 천리안위성 2B호 발사를 통해 국민의 삶의 질을 한층 더 향상시킬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천리안위성 2B호는 내년 상반기 발사를 목표로 총 조립을 완료하고, 열진공시험 등 우주환경시험을 수행 중이다. 천리안위성 2B호는 고농도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을 입체적으로 감시해 대기질 예경보 정확도를 향상시키고, 적조·녹조 등 해양환경과 해양자원 감시 역량을 강화할 예정이다.

천리안2A호 관측 영상(서해안 대류운 발생).<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천리안2A호 관측 영상(서해안 대류운 발생).<자료=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강민구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