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올리브유에 풍부한 올레산, 수명 늘릴 수 있다

이승재 KAIST 연구팀, 예쁜꼬마선충으로 저온에서 실험
"특정 지방산 섭취가 건강에 영향 미친다는 사실 밝혀"
특정 지방산 섭취가 장수를 유도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KAIST(총장 신성철)는 이승재 생명과학과 교수팀이 올리브유에 함유된 올레산(oleic acid)이 노화 방지와 장수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21일 밝혔다.

생명체의 수명은 유전이나 생활 습관에 영향을 받는다고 알려졌다. 그중 음식 섭취가 수명을 조절하는 원리는 명확히 밝혀지지 않았다. 

연구팀은 음식과 수명의 관계를 찾기 위해 '예쁜꼬마선충'으로 실험을 진행했다. 이 실험동물은 고온(25℃)보다 저온(15℃)에서 수명이 2배 이상 길며 전체 수명이 3주로 짧아 장수 조절 연구에 적합하다. 

연구팀의 장수 효과 실험에 사용된 예쁜꼬마선충의 현미경 사진. <사진=KAIST 제공>연구팀의 장수 효과 실험에 사용된 예쁜꼬마선충의 현미경 사진. <사진=KAIST 제공>

연구팀은 체내 지방의 대사에 관여하는 단백질 '메디에이터 15(Mediator 15)'를 장수 인자로 제시했다. 이 단백질은 특정 효소의 양을 증가시키는데, 이 효소는 불포화 지방산을 만든다. 또 이 효소가 만든 불포화 지방산 중 올리브유에 풍부한 올레산이 특히 장수를 유도한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다시 말해, 올레산이 부족하면 낮은 온도에서도 수명이 길어지지 못하는 것이다. 

이승재 교수는 "지질의 대사가 장수에 영향을 미치며 특정 지방산을 먹는 것이 건강에 중요하다는 것을 밝혔다는 데 의미 있다"며 "노화 방지 연구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동엽·안선우 박사, 정윤지 박사과정생이 공동 1 저자로 참여한 이번 연구 결과는 학술지 플로스 바이올로지(PLOS Biology) 8월 13일 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한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