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초읽기', 최고입지 지자체는?

대전시, 특구진흥재단·LH와 공동 참여
대전시 "필수·일반요소 다 갖춰···AI밸리 연계도"
네이버, 9월 초 5개 후보지·실사 후 월말께 우선협상부지 발표 예정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부지 공개 모집에 96개 지자체가 참여하며 유치전이 뜨겁다. 대전시는 부지, 인프라, 인력, 접근성 등 네이버에서 제시한 요건을 갖췄다는 평가다. 네이버는 9월 초에 5개 후보지를 공개하고 실사 후 9월 말께 우선협상부지를 선정할 계획으로 알려진다. 사진은 네이버제1데이터센터.<사진=네이버제1데이터센터 홈페이지 갈무리>네이버 제2데이터센터 부지 공개 모집에 96개 지자체가 참여하며 유치전이 뜨겁다. 대전시는 부지, 인프라, 인력, 접근성 등 네이버에서 제시한 요건을 갖췄다는 평가다. 네이버는 9월 초에 5개 후보지를 공개하고 실사 후 9월 말께 우선협상부지를 선정할 계획으로 알려진다. 사진은 네이버제1데이터센터.<사진=네이버제1데이터센터 홈페이지 갈무리>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이하 제2데이터센터) 유치를 위해 대전시를 비롯해 전국 지방자치단체 96곳이 참여한 것으로 확인되며 관심이 더욱 쏠리고 있다. 네이버 측은 서류 심사로 5개 후보지를 9월 초에 공개하고 실사를 거쳐 9월 말까지 우선협상부지를 선정하겠다는 계획으로 알려진다.

새로 지어질 제2데이터센터는 13만2230㎡(약 4만평 규모) 부지에 5400억원이 투입된다. 내년 상반기에 착공해 2022년 완공될 것으로 예상된다. 제2데이터센터는 5G 이동통신·로봇·인공지능·빅데이터 등 첨단 산업의 핵심 인프라로 활용된다. 규모는 2013년 강원도 춘천시에 완공된 제1데이터센터 '각'에 비해 2배 이상이다. 제1데이터센터는 5만2892㎡ 면적에 정보화시대의 기록인 데이터를 유산처럼 보관하겠다는 의지를 담아 팔만대장경을 보관 중인 해인사 장경각을 모델로 '각'이라 명명했다.

당초 제2데이터센터는 용인 기흥구 공세동에 2023년까지 완공될 계획이었다. 하지만 거주 주민들이 전자파와 오염물질 발생 등을 이유로 2년간 반대하자 올해 6월 네이버는 용인시에 사업 취소를 통보했다.

네이버가 다시 제2데이터센터 부지 공개 모집에 들어가면서 전국 지자체에서 유치에 나섰다. 데이터센터가 들어서면 일자리 창출과 IT 기업 투자유치, 세수 증대 등 막대한 경제 효과가 기대되고 있어 지자체마다 강점을 내세우며 유치에 적극 나서는 모양새다.

◆ 대전시 네이버 제시한 입지, 전력, 통신망, 접근성 다 갖춘 최적지

대전시는 연구개발특구진흥재단, LH(한국토지주택공사)와 공동으로 참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네이버가 제시한 부지조건, 전력, 통신망 등 필수 요건과 일반 요건을 모두 갖췄다는 점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네이버가 제시한 부지조건과 기반시설 요소는 ▲부지면적 10만㎡ 이상 ▲전력 200MVA(메가볼트암페어) 이상 공급 ▲2개 이상의 통신망 구축 ▲일 5100t 이상 용수 공급 등이다. 이외에도 ICT 산업기반, 전문인력 확보, 정주여건, 자연재해 없는 자연환경 등이 고려되고 있다.

대전시는 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에 제2데이터센터 건립을 구상하고 있다. 네이버 측이 제안한 바로 착공이 가능하고 첨단특구로 지정된 곳이라는 조건과도 맞아떨어지기 때문이다. 대전시의 계획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의 21만5000㎡(약 6만5000평 규모, 약간의 오차 있을 수 있음) 부지에 제2데이터센터+미래연구소, 국제 빅데이터+AI연구센터, ICT 산업 집적단지 조성이다.

전력은 후보지 내에 둔곡변전소를 설치하고 통신은 이미 대전은 KT, SK, LG통신망의 허브도시로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용수는 둔곡 배수지가 설치돼 있다. 교통 중심지 대전이므로 KTX, 고속도로, BRT(대전-세종) 연계 등으로 이동에 불편함이 없다는 점도 내세웠다. 인프라 면에서 요건을 다 갖췄다는 것.

또 둔곡지구 인근에 주거단지가 없어 전자파 등에 따른 주민의 반대 민원을 우려할 필요가 없는 만큼 제2데이터센터 조성지로 적격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이후 공동주택 등이 들어선다 하더라도 제2데이터센터와 이후 주거 예정 지역과 거리가 1.3㎞ 떨어져 있어 전자파 등 문제의 소지가 없다는 것이다.

법령상 입주 시기 적정성도 높다. 대전시 관계자는 "특구진흥재단과 LH 의견을 통해 현재 입주 가능성과 올해 안에 단지 조성 완료 가능성을 확인했다. 네이버가 제시한 바로 착공이 가능할 것"이라면서 "외지 투자기업에 맞는 지방세 감면 등 혜택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대전시는 단순 센터 유치를 넘어 지역에 위치한 KAIST와 ETRI, KISTI, 대덕특구 등을 연계해 'AI밸리'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을 담았다고 밝혔다.

대전시 관계자는 "우리는 분명한 콘셉트를 담았다. 데이터센터를 매개체로 과학벨트 지구를 빅데이터와 AI융합연구소, AI기업연구소, ICT 산업단지 집적지로 AI밸리를 구성할 계획이다. 데이터와 AI 기반의 혁신공간으로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전국 지자체에서 유치에 나서며 96대 1의 경쟁률을 보이고 있다. 네이버의 입장과 추구하는 가치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본다. 대전지역만의 강점을 분명히 담았다"면서 " KAIST, ETRI 등의 도움을 받아 제안서를 더욱 탄탄하게 준비할 수 있었다. 긍정적인 결과가 나오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시의 제안은 네이버측이 제안한 요건은 갖췄다. 특히 KAIST, 정부출연연구기관, 하이테크 기업 등 다른 지역에서 볼 수 없는 인력, 인프라적 요소도 강점이다. 하지만 서울과 물리적 거리가 가까운 지자체(인천 청라), 부지 무상 제공을 제안한 지자체(제천시), 진입로, 주변환경 등 다른 강점을 갖춘 지자체도 다수다. 무엇보다 부산과 경남지역의 지자체에서는 사업에 적극적인 의지를 표명하고 있다.

대전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민간기업의 사업으로 정부과제와는 다른 성격"이라면서 "네이버가 추구하는 만족도의 방향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안다. 하지만 대전시는 필수요건과 일반요건을 다 준비해 제안서을 제출했다. 최선을 다했다"며 기대감을 표했다.
길애경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