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30돌 항우연, 미래 30년은?···생활 비행체, 우주자원 등

8일 ICC호텔서 창립 기념식 개최
30년 계획 담은 미래비전 2050 발표 
한국항공우주연구원(원장 임철호·이하 항우연)은 창립 30주년을 맞아 대전 ICC호텔에서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항우연은 1989년 10월 10일 항공우주산업 개발촉진법에 따라 한국기계연구원 부설 '항공우주연구소'로 출발했다. 1996년 재단법인 '한국항공우주연구소'로 독립했고 2016년 국가우주개발 전문기관으로 지정됐다. 연구원은 지난 30년 동안 첨단 무인기, 저궤도·정지궤도 관측 위성, 우주발사체 기술 등을 개발했다. 

오는 8일 열리는 기념식에서는 우리나라 항공우주의 미래 30년 계획을 담은 '미래비전 2050'이 발표된다.

미래비전 2050은 ▲이동성 향상을 위한 생활 밀착형 비행체 개발 ▲친환경 항공운송기술 개발 ▲우주접근 보편화를 위한 우주 수송기술 개발 ▲달에서 활동 영역 확보 ▲미래 우주자원 확보 ▲사회문제 해결과 항법주권 확보 ▲빅데이터 기반 위성정보 활용 구현 등 19개 전략 목표다.

임철호 원장은 "'하늘과 우주를 향한 대한민국의 꿈과 새로운 가치 실현'이라는 비전을 바탕으로 패러다임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미래와 인류에 영향력이 큰 새로운 기술에 도전할 계획"이라며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효정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