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화보]미래 과학도 '화재진압' 기술···빛나는 몰입의 순간

기계연 19일 기계제작대회 개최, 초·중등부 각 10개팀 참가
팀당 3명 구성···팀플레이 하며 화재진압, 인명구조 기술 구현
미래 기계 과학자들의 빛났던 눈동자···'우리팀 기계가 최고!'
한국기계연구원은 지난 19일 '2019 한국기계연구원(KIMM) 과학꿈나무 기계제작대회'를 개최했다. 꿈나무들에게 과학과 기계에 대한 관심을 고취시켜 궁극적으로 미래 기계 산업을 책임질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취지에서다. 

기계제작대회는 올해로 11회를 맞아 새로운 10년을 맞이하기 위해 대회 구성도 바꿨다. 올해부터 전국 5개 도시(서울·대전·대구·부산·광주)에서 사전 교육을 실시하고, 본선 현장에서 대회 미션을 공개했다. 올해 미션은 '고층 화재 발생 시 화재 진압 및 인명 구조'였다. 

전국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고 살아남은 학생들이 이날 대회에 참가했다. 초등부·중등부 각 10개 팀, 학생 총 60명이다. 6시간의 대장정을 통해 작품 20점이 완성됐다. 작은 기계들이었지만, 아이디어만큼은 결코 작지 않았다. 학생들은 주어진 시간 내에 기계를 제작하고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몰입했다. 자신들의 생각을 기계로 구현해내며 눈동자를 반짝였다.

아래 학생들의 모습을 담았다. 

'2019 한국기계연구원 과학꿈나무 기계제작대회가 19일 기계연 본원에서 열렸다. 사진은 작품을 심사위원들에게 소개하고 있는 학생들의 모습. <사진=김인한 기자>'2019 한국기계연구원 과학꿈나무 기계제작대회가 19일 기계연 본원에서 열렸다. 사진은 작품을 심사위원들에게 소개하고 있는 학생들의 모습. <사진=김인한 기자>

이날 대회는 오전, 오후 총 6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후 학생들이 심사위원들에게 작품을 설명하고 시연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사진=김인한 기자>이날 대회는 오전, 오후 총 6시간 동안 이어졌다. 이후 학생들이 심사위원들에게 작품을 설명하고 시연하는 시간이 이어졌다. <사진=김인한 기자>

'2019 한국기계연구원(KIMM) 과학꿈나무 기계제작대회'가 지난 19일 열렸다. 학생들은 기계제작을 위해 부품, 재료를 조립하고 코딩 작업을 했다. <사진=김인한 기자>'2019 한국기계연구원(KIMM) 과학꿈나무 기계제작대회'가 지난 19일 열렸다. 학생들은 기계제작을 위해 부품, 재료를 조립하고 코딩 작업을 했다. <사진=김인한 기자>

SAFE 113 팀의 작품을 소개하고 있는 양호연 학생. <사진=김인한 기자>SAFE 113 팀의 작품을 소개하고 있는 양호연 학생. <사진=김인한 기자>

광주에서 온 학생들, 모터 장착을 위한 집념의 모습. <사진=김인한 기자>광주에서 온 학생들, 모터 장착을 위한 집념의 모습. <사진=김인한 기자>

심사위원에게 작품을 설명하고 시연하기 전 구동 여부를 확인하고 있는 모습. <사진=김인한 기자>심사위원에게 작품을 설명하고 시연하기 전 구동 여부를 확인하고 있는 모습. <사진=김인한 기자>

19일 열린 기계제작대회에선 학생들의 손이 쉴틈이 없었다. 기계 제작은 물론 코딩, 오토마타 제작 등을 하기 위해서다. 사진은 학생들이 대회에 몰입하고 있는 모습. <사진=김인한 기자>19일 열린 기계제작대회에선 학생들의 손이 쉴틈이 없었다. 기계 제작은 물론 코딩, 오토마타 제작 등을 하기 위해서다. 사진은 학생들이 대회에 몰입하고 있는 모습. <사진=김인한 기자>

이날 대회는 전국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은 초등부, 중등부 10개팀만 참가했다. 사진은 초등부 작품 사진. <사진=김인한 기자>이날 대회는 전국에서 치열한 경쟁을 뚫은 초등부, 중등부 10개팀만 참가했다. 사진은 초등부 작품 사진. <사진=김인한 기자>

기계제작대회 미션은 고층에 화재가 발생한 상황에서 화재 진압과 인명 구조였다. 이를 위해 각양각색의 기계가 선을 보였다. 사진은 초등부 작품 사진. <사진=김인한 기자>기계제작대회 미션은 고층에 화재가 발생한 상황에서 화재 진압과 인명 구조였다. 이를 위해 각양각색의 기계가 선을 보였다. 사진은 초등부 작품 사진. <사진=김인한 기자>

이날 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은 교과서 이론을 직접 실습해보며 훨씬 배움이 컸다고 입을 모았다. 상단 두 개는 초등부, 하단 두 개는 중등부 작품 사진. <사진=김인한 기자>이날 대회에 참가한 학생들은 교과서 이론을 직접 실습해보며 훨씬 배움이 컸다고 입을 모았다. 상단 두 개는 초등부, 하단 두 개는 중등부 작품 사진. <사진=김인한 기자>

기계제작대회는 지난해 10회를 거쳐 올해 11회를 맞았다. 새로운 10년을 맞이하기 위해 대회 구성도 다양하게 바꿨다. 대회 전부터 전국 5개 도시에서 사전 교육을 대폭 강화했다. 또 본선 대회에서 미션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은 중등부 작품 사진. <사진=김인한 기자>기계제작대회는 지난해 10회를 거쳐 올해 11회를 맞았다. 새로운 10년을 맞이하기 위해 대회 구성도 다양하게 바꿨다. 대회 전부터 전국 5개 도시에서 사전 교육을 대폭 강화했다. 또 본선 대회에서 미션을 공개하기도 했다. 사진은 중등부 작품 사진. <사진=김인한 기자>

박천홍 기계연 원장은 이날 폐회사에서 "결과도 중요하지만, 본인들이 만든 기계를 '왜 이렇게 만들었는지' 설명해주는 부분이 인상적이었다"면서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는 게 즐겁고 좋았다. 대회 수준이 올라가면서 내년도 올해처럼 현장에서 미션을 제공하고, 수행하는 형식으로 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중등부 작품. <사진=김인한 기자>박천홍 기계연 원장은 이날 폐회사에서 "결과도 중요하지만, 본인들이 만든 기계를 '왜 이렇게 만들었는지' 설명해주는 부분이 인상적이었다"면서 "자신에게 주어진 시간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는 게 즐겁고 좋았다. 대회 수준이 올라가면서 내년도 올해처럼 현장에서 미션을 제공하고, 수행하는 형식으로 대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중등부 작품. <사진=김인한 기자>

기계제작대회에선 초등부, 중등부 작품 총 20개가 나왔다. 사진은 이날 사회를 맡은 김준태 씨 말에 호응하고 있는 학생과 부모의 모습. <사진=김인한 기자>기계제작대회에선 초등부, 중등부 작품 총 20개가 나왔다. 사진은 이날 사회를 맡은 김준태 씨 말에 호응하고 있는 학생과 부모의 모습. <사진=김인한 기자>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