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 치매 원인까지 해결 치료제 개발 손잡는다

22일, 뉴로바이젠 신약개발 MOU 체결
치매 증상개선을 넘어 원인까지 해결할 신약개발에 기업과 연구소가 손을 잡았다.

IBS(기초과학연구원‧원장 노도영)는 뉴로바이오젠(대표 황성연)과 22일 치매 치료제 후보물질인 '세레마비'기반 신약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이날 밝혔다.

세레마비는 인지기능 개선 및 회복 효능을 가진 후보물질이다. 치매환자의 뇌에서 과생성돼 인지기능을 저해하는 '가바'의 양을 지속 줄일 수 있다. 이창준 IBS 인지 및 사회성 연구단장과 KIST 치매DTC융합연구단이 공동연구를 통해 발견했다.

세레마비의 장점은 일시적 증상개선에 그치는 기존 치료제와 달리 치매 원인까지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는 점이다. 연구진은 지난해 알츠하이머성 치매 모델 쥐를 통한 실험에서 세레마비가 가바 과생성을 유도하는 마오비의 작용을 억제해 인지기능 개선은 물론 회복 효능까지 확인한 바 있다.

이번 협약을 통해 양 기관은 세레마비의 신약 개발을 위한 추가 치료기전 연구, 효능 평가 등 공동연구를 수행할 계획이다. IBS 관계자는 세레마비가 치매뿐 아니라 파킨슨병, 비만, 뇌졸중, 척수손상에도 효능이 있다고 밝혀진 만큼, 향후 임상시험에 성공하면 신약의 가치를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창준 단장은 "연구단이 보유한 뇌질환 연구인프라 및 노하우와 뉴로바이오젠의 연구역량이 어우러져 치매 등 뇌질환 치료제 개발에 돌파구를 제시할 것"이라며 "세레마비 임상시험은 물론 척수손상 및 비만에 대한 심화연구를 수행하며 임상적 유용성을 높여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