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창닫기

해양 기름유출 사고 대비, 이동 확산 '알고리즘' 개발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확산예측 기술 개발해 기술이전
"시뮬레이션 통해 방제전략 수립···비용·피해 최소화 기대"
선박 해양 안전 분야에도 시뮬레이션 기술이 적용되며 최적의 방제 정책 수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제공>선박 해양 안전 분야에도 시뮬레이션 기술이 적용되며 최적의 방제 정책 수립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사진=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제공>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소장 김부기)는 우리나라 해역에서 기름이 유출하거나 위험 유해 물질이 퍼질 수 있는 상황을 대비한 확산예측 기술을 개발했다고 18일 밝혔다. 해양환경공단(KOEM)과 씨넷(SEANET)이 각각 기술 이전을 받았다.  

연구진이 개발한 기술은 우리나라 해양 정보를 바탕으로 해양 사고로 인해 유출될 수 있는 선박 연료나 위험유해물질(HNS)의 이동 경로와 확산 범위를 예측하는 기술이다. 연구진은 국내 전 해역에 걸쳐 바람, 해수 유동, 해안 특성 등 종합적인 해양환경연구를 데이터베이스(DB)로 구축하고, 국내 환경에 최적화된 이동 확산 알고리즘을 개발했다. 

사고가 날 경우 중앙관제실은 물론 해상의 방제선에서도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사고 위치와 시간, 유출량 등 간단한 정보를 입력하면 유출의 형태와 해양 정보를 바탕으로 확산을 예측한다. 확산 시뮬레이션을 통해 최적의 방제전략 수립이 가능해 비용과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을 전망이다. 

특히 연구 과정에서 현장 해상실험을 통해 구축된 물질거동특성모델을 적용해 단순한 이론적 예측 기술에 비해 높은 정확도와 신뢰성을 확보했다. 

김부기 소장은 "해상 기름유출 사고는 방제작업이 어려울 뿐만 아니라 해양 생태계와 환경오염, 지역 경제까지 영향을 미친다"면서 "이번 기술이전을 통해 해양 기름유출 방제 분야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해양환경공단은 해양쓰레기 수거·처리, 해양생태계 복원, 해양오염 방제 등 해양환경 전문기관이고, 씨넷은 항해장비, 차세대 친환경 네트워크 시스템을 선보이는 기업이다.
김인한 기자의 다른 기사 더보기
독자의견
로그인 독자분들의 소중한 의견은 과학과 국민을 잇는 밑거름이 됩니다
0/ 300자